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01:43
연예

박영진 "오나미, 박성광 면도기 쓰다 걸려"…동거시절 회상 (라스)

기사입력 2023.04.27 05:3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라디오스타' 개그맨 박영진이 '짠내'나던 과거 시절 일화를 공개했다. 

26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짠, 마이웨이' 특집으로 최수종, 박영진, 슈카, 곽윤기가 출연했다.

이날 박영진은 "과거 김준현과 담배를 주우러 길에 나가자고 했다. 동네 한 바퀴를 돌며 담배꽁초를 줍다가 피웠다"며 돈이 없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그는 "돈이 너무 없다보니 밥 해먹으려면 그릇을 사야했는데 아까워서 식당이 폐업하면 그릇을 앞에 버린다.김밥 전문점 그릇을 주워서 그걸로 생활했다"며 "숙소 생활 때도 사용하다가 자취 때도, 결혼 때도 가져갔다. 버리기 그래서 가져갔는데 아내가 바로 버렸다"며 알뜰한 면모를 드러냈다.

박영진은 "스튜디오만한 방에 박성광, 김준현, 오나미와 같이 살았었다"며 개그맨 숙소 시절을 언급했다. 유세윤은 "오나미도 같이 살았냐"며 놀라움을 표했다.

이에 박영진은 "오나미 씨는 박성광 씨 면도기를 쓰다가 걸렸다. 우리는 일회용 면도기를 다회용으로 썼는데, 박성광은 조금 좋은 3중 날 면도기를 썼다. 어느 날 난리가 났더라. 박성광이 오나미에게 썼냐고 묻더라. 아무리 수염이 자라도 그렇게 긴 게 있을 수 없다. 거의 사극 수염이었다"며 면도기에 있던 의문의 털을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