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05:00
연예

김상혁, 외국女에 '고액 사기'…"우울증, 삶이 공허했다" (진격의언니들)[종합]

기사입력 2023.01.25 10:50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진격의 언니들' 김상혁이 사기로 당한 피해를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사업가로 변신한 그룹 클릭비(Click-B) 출신 김상혁이 방문했다. 

이날 김상혁은 "제가 귀가 얇아서 사기를 많이 당한다"며 "주식이나 코인부터 해서 사기당한 금액이 최근 1~2년 사이에 1억이 넘는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김상혁은 "오래 알고 지낸 형이 있는데 도자기 얘기를 하더라. 골동품하는 친구가 있는데 해외업자에게 돈을 넘기면 2~3주 안에 회수가 된다고 했다. 그 말을 믿고 2000만 원을 투자했다. 그런데 상환일이 점점 미뤄져서 이유를 물었더니 뜬금없이 중국 사이트를 보내주더라"며 사기당한 일화를 털어놨다.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말한 후에야 돈을 돌려받았다는 김상혁은 "저한테 사기 치신 분은 안 오고 동생 분이 오셨다. 그분이 '앞으로는 돈 관리 잘하라'고 하더라. 그분도 제가 불쌍해 보였나 보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김상혁은 SNS로 '로맨스 피싱'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김상혁은 "누가 봐도 외국 사람이 번역기로 돌려서 SNS로 말을 걸었다. 공허한 마음에 뭐라고 하는지 궁금했다. 계속 대꾸를 하다 보니까 저도 모르게 친해졌다. 주변에 가까운 사람이라면 얘기하기가 조심스러웠을 텐데 그만큼 제가 많이 힘들었나 보다. 따뜻한 말로 위로를 많이 해줬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상대방은 어느 순간부터 코인 얘기를 시작했다고. 김상혁은 "자기 코인 지갑으로 돈을 보내라고 했으면 안 믿었다. 그런데 제 지갑에 달러를 넣어두면 배당이 들어온다고 하더라. 계속 응원의 말을 하길래 속는 셈 치고 100만 원을 넣었더니 진짜로 들어왔다"고 전했다. 

이어 "밥값 정도의 금액이 들어오길래 은행보다 낫다는 생각을 했다. 그렇게 2000만 원을 투자했는데 또 다른 배당판이 생기더라. 무심코 클릭했더니 돈이 싹 나갔다"며 "영어 이름은 안젤라고, 중국 이름은 임이화다"라고 외국인의 신상을 공개했다. 

실제 김상혁과 외국인의 대화 내용이 공개되자 장영란은 "누가 봐도 로봇이다. 다정하지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되는 사기에 김상혁은 "삶이 많이 공허했다. 사람을 미워해야 하는지, 그렇게 행동한 나 자신을 미워해야 하는지 헷갈렸다. 그러면서 사람을 안 만나게 되더라"며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언제부터 그런 감정을 느꼈냐'는 박미선의 질문에 김상혁은 11살에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떠올렸다. 

 김상혁은 "사고로 돌아가셨는데 제가 준비가 안 돼 있었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이나 향수가 크다. 아직도 어렸을 때 함께했던 기억이 선명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버지 무덤을 이장하면서 유골을 직접 봤다. 생전에 하셨던 금니가 보이니까 아버지가 만지고 싶더라. 그런데 뼈여서 너무 차가웠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부터 이별이나 헤어진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커졌다"며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에 눈물을 흘렸다. 

사진 = 채널S 방송화면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