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03:28
연예

박형식·전소니, 냉탕과 온탕 사이 아슬아슬 두 남녀…극과 극 스틸 (청춘월담)

기사입력 2023.01.24 17:55 / 기사수정 2023.01.24 17:5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청춘월담'에서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박형식과 전소니의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2월 6일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월담'이 '누명을 벗겨줄 남자' 이환(박형식 분)과 '저주를 풀어줄 여자' 민재이(전소니)의 극과 극 온도 차가 담긴 투샷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칼을 겨누고 있는가 하면 옷고름을 매주는 등 상반된 분위기가 느껴지는 이환과 민재이의 모습을 담고 있다. 

특히 민재이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수배령을 피해 변장을 한 상황. 마치 그녀의 실체를 꿰뚫어 보듯 눈을 번뜩이는 이환의 주위에는 냉기가 서려 있다. 심지어 민재이를 향해 칼을 겨누기까지 해 아슬아슬한 두 남녀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렇게 민재이를 향해 경계심을 드러내던 이환이 돌연 그녀에게 시중을 받고 있어 물음표를 남긴다. 내관복을 입은 민재이가 그의 옷고름을 매어주는 한편, 이환에게 차를 따라주며 바짝 붙어 있는 것. 까칠한 성격에 하루가 멀다 하고 동궁전의 내관을 갈아치우는 이환이 왜 살인사건 용의자인 민재이를 곁에 두는 것일지 호기심을 더한다.

이와 함께 도피 중인 민재이가 이환을 맞닥뜨린 계기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가족 살인사건으로 인해 조선 팔도가 시끌벅적한 상황 속 사람들이 많은 궁궐은 위험 요소도 많을 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환의 곁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처럼 '청춘월담'은 믿음과 불신 사이 위태로운 줄타기 중인 이환과 민재이가 자신을 옭아매는 운명의 굴레에 맞서 숨겨진 진실을 찾기 위해 호흡을 맞추며 색다른 로맨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청춘월담'은 미스터리한 저주에 걸린 왕세자와 하루아침에 일가족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천재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로 오는 2월 6일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 tvN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