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5 03:10
연예

안영미, 뻔뻔+솔직 고백…"'개콘' 시절 모든 남자들 꼬실 수 있다고 생각" (셀럽파이브)

기사입력 2023.01.18 22:21 / 기사수정 2023.01.18 22:21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개그우먼 안영미가 진솔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18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자칭 계획형 인간이라는 안영미, 진실을 찾기 위해 MBTI 검사 해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영상에서는 새해를 맞이해 안영미에 대해서 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직접 전문가까지 모셔 전문적인 탐구를 하는 안영미. 자신이 J라고 생각했다는 안영미는 "제게 계획이란 무대 위의 것이다. 인생에 대해서는 아무 계획이 없었고, 오히려 즉흥적이었던 것 같다"고 답변했다. 



검사 결과 안영미의 MBTI는 ISFP였다.

자신의 MBTI에 대해 설명을 듣던 안영미는 직업에 대한 질문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계속해서 새로운 걸 보여줘야 하는 직업이다. 예전에 '코빅'이나 '개콘'에서는 맨날맨날 아이디어를 했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보니 '안영미 = 19금 개그만 하는 사람'이 되어 있더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주었다.

이어 안영미는 "19금 개그에 자신이 있으니까 어필하는 건데 같은 멤버들조차도 '가슴 춤을 못춰서 안달이 났구나'라고 봤다. 계속 머물러 있는 느낌이다. 아무리 방송을 해도 성취감이 없었다. 무대에서 관객들에게 에너지를 받는 게 큰데, 그게 없다보니 어느 순간 안영미가 없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지금은 어떻냐는 질문에 안영미는 "그래도 그 때보다는 (낫다). 라디오도 어쩌면 보이지 않는 관객들과 소통하는 건데, 내가 너무 과거에 메여서 지금의 삶에 만족을 못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가장 좋았던 시기에 대한 질문에는 "분장하고, 개그하던 때다. 그때는 자존감이 진짜 높아서 세상 사람들 다 이길 수 있을 것 같고, 모든 남자들 다 꼬실 수 있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사진 = 유튜브 '셀럽파이브' 캡처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