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6-07 11:07
연예

뉴진스→세븐틴, '골든디스크' 1차 라인업 공개…내년 1월 태국 개최

기사입력 2022.12.07 17:25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3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틱톡’이 1차 라인업을 발표했다.

7일 3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은 "뉴진스, 르세라핌, 세븐틴, 스트레이 키즈, 엔하이픈, 트레저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단 한 장의 앨범으로 신인상,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 후보에 오른 뉴진스가 ‘골든’에 첫 참석한다. 챌린지 열풍을 일으킨 ‘하이프 보이(Hype Boy)’와 색다른 ‘어텐션(attention)’ 무대를 기대하게 만든다.

두 장의 앨범으로 총 판매량 100만장을 넘기며 놀라운 성장을 보여준 르세라핌도 빠질 수 없다. 르세라핌은 데뷔곡 ‘피어리스(Fearless)’의 식을 줄 모르는 인기와 국내 최대 음원차트에서 장기간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안티프래자일(ANTIFRAGILE)’로 다음이 더 기대되는 신인으로 도약했다.

7연속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세븐틴도 방콕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골든디스크 어워즈 ‘단골 손님’인 세븐틴은 댄서들과 오직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만 볼 수 있는 엄청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떠오르는 글로벌 K팝 강자인 스트레이 키즈는 올해 트리플 밀리언셀러를 기록했다. 독보적인 상승세로 시상식에서 각종 상을 휩쓸고 있는 그들이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선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골든디스크 35회 신인상 수상자 엔하이픈은 올해 발매한 앨범이 15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2년 만에 초고속 성장했다.

그룹 트레저도 함께 한다. 2월 발매한 미니앨범 ‘더 세컨드 스텝 : 챕터 원(THE SECOND STEP : CHAPTER ONE)의 타이틀곡 ‘직진(JIKJIN)’과 틱톡 챌린지 열풍으로 화제를 모은 곡 ‘다라리(DARARI)’의 인기가 태국까지 이어졌다.

‘3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틱톡’은 2023년 1월 7일 오후 8시(KST)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서 개최된다. JTBC에서는지연 중계, JTBC2와 JTBC4에서 생중계된다.

사진=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