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4:31
스포츠

본선 7승+원정 8강…한국·일본, '아시아기록' 놓고 선의의 경쟁

기사입력 2022.12.04 13:15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영원한 라이벌' 한국과 일본이 펼치는 선의의 경쟁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다시 이뤄질 전망이다.

두 팀 모두 조별리그 통과가 어렵다는 예상을 깨고 16강에 올라 유럽 및 남미의 강호와 격돌하기 때문이다.

특히 월드컵 본선 관련 아시아 각종 기록을 두 나라가 다투고 있어 이번 16강전에서도 새기록 경신이 점쳐진다.

같은 날 시차를 두고 8강 진출을 노린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을 상대한다.

일본은 한국보다 4시간 앞선 6일 0시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경기장에서 지난 대회 준우승팀 크로아티아를 맞아 8강에 도전한다.



두 팀은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과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이어 동반 16강행이 이번 대회까지 3번째다. 아시아에서 서로의 성장을 보고 배우며 함께 커나가는 라이벌 관계인 터라 서로의 월드컵 성적을 항상 의식할 수밖에 없는 것도 현실이다.

2002년 월드컵 때 일본이 먼저 열린 16강전에서 터키에 패하자, 태극전사들이 반겼다는 사실 만으로도 서로에 대한 경쟁 의식이 잘 드러난다. 당시 홀가분한 마음 가짐으로 이탈리아와 싸웠던 한국은 연장전 승부 끝에 2-1로 이기고 결국 4강 신화를 이뤘다.

2010년 대회에선 한국이 우루과이, 일본이 파라과이에 패하면서 나란히 16강에서 여정을 멈춘 적이 있다.

올해는 기록 경쟁까지 붙어 두 팀의 16강전 결과가 더욱 흥미로울 전망이다.



우선 월드컵 본선 아시아 최다승을 꼽을 수 있다.

앞서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이 스페인을 2-1로 누르고 월드컵 본선 7번째 승리를 거둬 아시아 새 기록을 쓰자, 한국 역시 포르투갈에 똑같이 2-1 승리를 챙기고 일본과 7승 타이를 이뤘기 때문이다. 16강에서 정규시간 혹은 연장전 내 이기는 팀은 8승째를 기록하며 아시아 기록을 다시 세울 수 있다.

1966년 북한 이후 원정 월드컵에서 첫 8강을 기록하는 아시아 팀의 명예도 다툰다. 북한은 당시 열린 잉글랜드 월드컵 참가국이 16개팀이어서 조 2위를 차지하고 8강에 곧장 올랐다.

이후 1982년 24개팀, 1998년 32개팀으로 본선 쿼터가 늘어나면서 원정 월드컵 8강은 아시아 팀들에게 힘든 목표로 여겨졌다. 1994년 사우디아라비아를 필두고 2010년 한국과 일본, 2018년 일본이 16강에 진출했으나 8강 진출은 이루지 못했다.



호주가 4일 아르헨티나에 1-2로 패해 16강에서 이번 월드컵 여정을 마친 가운데, 한국과 일본 등 두 팀에 원정 8강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 한국은 아시아 최초로 월드컵 통산 40호골에 도전한다. 조별리그 2차전과 3차전에 각각 두 골씩 터트리면서 40번째 골에 다가섰다.

일본은 원정 대회 첫 3승을 노린다. 종전 기록은 일본이 역시 2010년에 세운 2승이다. 

두 팀이 함께 이겨야 세워지는 역사도 있다. 두 팀 모두 16강전을 이기면 8강에서 맞대결을 펼치기 때문이다. 월드컵 본선에서 처음으로 아시아 국가들끼리 토너먼트 대결을 펼치는 시나리오도 열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