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5:34
스포츠

"김민재는 손흥민급, 빠지면 타격 클텐데.." 김민재 결장 가능성에 가나 매체도 '주목'

기사입력 2022.11.28 14:30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김민재의 존재감은 이미 손흥민 수준에 이르렀다. 김민재가 빠진다면 여러 선수가 한 단계 더 도약해야 한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전 상대 가나도 김민재 결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른다.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은 2차전 가나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노려볼 수 있다. 

하지만 경기에 앞서 대형 악재가 겹쳤다. 우루과이전에서 ‘핵심 수비수’ 김민재가 부상을 당한 것. 김민재는 경기 후 우측 종아리 근육 부상 진단을 받고 실전 훈련에 나서지 못했다. 25일과 26일 이틀 간 훈련에 빠진 뒤, 27일 경기 전 공식 훈련엔 등장했으나 팀 훈련 대신 사이클을 타며 회복에 전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 역시 김민재의 상태가 완전치 못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27일 열린 가나전 기자회견에서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아직 모른다. 내일(28일) 오전에 결정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가나 매체도 김민재의 부상 소식을 주목했다. 가나 스포츠 매체 ‘가나사커넷’은 “벤투 감독이 스타 수비수 김민재의 가나전 출전 배제를 거부하고 있다”라고 다뤘다. 

이어 매체는 “김민재의 부재는 팀에 엄청난 타격이 될 것이다”라며 “특히 스피드가 빠른 가나의 공격진을 커버하기 위해선 김민재의 스피드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매체는 “김민재의 존재감은 이미 손흥민의 수준에 이르렀다”라면서 “그의 존재감을 만회하기 위해선 여러 선수가 한 단계 더 도약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