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1:36
연예

엄태웅, ♥윤혜진 다른男과 포옹에 '질투 폭발'…"막 안고 난리" (왓씨티비)[종합]

기사입력 2022.11.24 11:37 / 기사수정 2022.11.24 11:37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왓씨티비' 윤혜진이 신단원 오디션을 위해 오랜만에 국립발레단을 찾았다. 

24일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는 '국립발레단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윤혜진은 "오랜만에 국립발레단 신단원 오디션이 있다"며 국립발레단에 방문할 것을 전했다. 

윤혜진은 "심사위원이 누가 나오는지 극비다. 혹시나 '저 잘 봐줘요' 이렇게 전화 올까 봐. 내가 심사위원인지는 나도 며칠 전에 안다. 입 다물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심사할 때 기준점에 대해 윤혜진은 "떠는 게 몸에서 보이는 순간 그때는 이미 춤에 자신이 없는 게 느껴진다. 우리 베테랑들한테는"이라고 말했다. 

엄태웅이 "긴장해서 작은 떨림은 좋아 보이지 않냐"고 묻자 윤혜진은 "귀엽고 실수를 해도 된다. 내 심사 기준은 실수를 해도 된다. 그 한 번으로 사람의 실력을 판단하지 않는다. 하지만 실수를 하고 난 뒤의 대처, 대담함"이라고 답하며 실수 후에도 당당하게 행동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엄태웅은 "완전 '슈퍼스타K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랜만에 국립발레단이 있는 예술의 전당에 도착한 윤혜진은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윤혜진은 "영철 오빠랑 수다 좀 떨어야겠다. '해방타운'에 나왔던 파트너 오빠다. 지금 지도 위원 선생님으로 계신다"며 이영철을 언급했다. 

그때 이영철이 윤혜진을 마중 나오자 두 사람은 반가움의 표시로 포옹을 했다. 

이를 차 안에서 지켜보던 엄태웅은 "저 막 안고 난리네"라고 질투를 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나 엄태웅과 이영철은 서로 가족의 안부를 물을 정도로 절친한 사이.

딸이 많이 컸겠다는 엄태웅의 질문에 이영철은 "지금 엄청 귀엽다. 뭘 해도 귀여울 때다"라며 딸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심사를 마친 윤혜진은 "점수 매기는 게 보통 일이 아니다. 어떻게든 잘해보려고 하는 젊은 친구들의 패기, 해맑고 행복하게 하는 친구들의 마음을 너무 알겠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사진 = 유튜브 '윤혜진의 What See TV'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