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20:25
연예

한국계 스파이더우먼 '실크', 프라임 비디오로 공개…캐스팅 미정 [엑's 할리우드]

기사입력 2022.11.20 09:54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한국계 미국인 캐릭터인 실크(신디 문)를 주인공으로 하는 드라마가 제작된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버라이어티는 아마존이 소니가 보유한 마블 캐릭터들을 기반으로 한 복수의 실사 작품을 제작 중이라고 보도했다.

첫 번째 시리즈는 '워킹 데드'의 쇼러너 안젤라 강이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의 제작자 필 로드, 크리스토퍼 밀러와 함께 뭉치는 '실크: 스파이더 소사이어티'(이하 '실크')가 될 예정이다. 세 사람은 아마존과 체결한 새로운 다년 간의 종합 TV 시리즈 계약의 일환으로 '실크'의 총괄 제작 및 쇼러너를 맡을 예정이다. 이들은 모두 에이미 파스칼 전 소니 픽처스 CEO와 함께할 예정이다.

'실크'는 피터 파커를 문 거미에게 물린 신디 문이 능력을 얻어 스파이더우먼으로 활동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이번에 제작되는 TV 시리즈는 북미 지역에서 MGM+(구 Epix)을 통해 먼저 방영된 뒤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전 세계로 공개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아마존이 실크 외에 어떤 캐릭터들을 출연시킬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실크'의 영상화는 2018년부터 계획되어 있었으며, 지난 2020년 처음으로 시리즈로 제작된다는 것이 알려진 바 있다.

한편, '스파이더맨'과 관련한 대부분의 영상화 판권을 갖고 있는 소니 픽처스는 현재 소니 스파이더맨 유니버스(SSU) 영화 '크레이븐 더 헌터'와 '마담 웹' 등의 제작을 진행 중이다.

사진= 실크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