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8:34
연예

"송지아 가슴에 피멍만"…'싱글맘' 박연수, 억울함 토로

기사입력 2022.10.03 15:09 / 기사수정 2022.10.04 15:21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배우 박연수가 딸 송지아가 당한 일에 분노했다. 

박연수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가슴 아프지만 웃을래요. 이것 또한 우리 인생이니까요"라며 글을 남겼다. 

그는 "호주 촬영 뒤 나 호주 와서 골프하면 안돼라고 물어보는 게 거기 환경이 좋아서 그런 줄 알았는데, 아무도 날 몰라 보니 좋고 색안경끼고 자기를 안 보니 좋다고. 그냥 거기에서는 평범한 16살 여자 아이일뿐이니까"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골프치다가 화가 나도 예의있게 웃으라 가르쳤고, 더 겸손하고 항상 주위 사람들 챙기고 예의를 다하라 가르쳤는데 조용히 살고 싶은 우리 딸은 남들은 웃게 해주고 가슴에 피멍만 들었네요"라고 토로했다.

또 박연수는 "할 일 없는 부모들이 우리를 상상도 못 할 말들로 씹어대도, 우리는 우리만의 길을 열심히 걸어왔습니다. 무시하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똑같은 사람 되고 싶지 않으니까요"라고 소신을 밝혔다. 

또 "너희들은 얼마나 예의 바르고 훌륭한 인품을 지녔는지 묻고 싶습니다. 이번에는 3년 만에 처음 당한 일이라 그냥 넘어갔지만, 다음은 절대 그냥 안 넘어가요"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내가 너희는 확실히 지켜봐줄게. 시합할 때마다 다들 지켜보라고 있는 힘껏 알려볼게. 부정한 행동을 보면 그 자리에서 경기위원 불러. 그건 시합 상식이야. 경기장 다 떠난 뒤에 부르지말고"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박연수는 이혼 후 딸 송지아, 아들 송지욱 남매를 홀로 키우고 있다.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