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8:59
게임

[롤드컵] 아칼리 그 자체 '제카' 김건우 "가장 센 RNG 잡아 기쁘다"

기사입력 2022.09.30 15:4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제카' 김건우가 아칼리 슈퍼플레이에 대해 회상했다. 

30일 오전 5시(한국 시간)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아르트스 페드레갈(Artz Pedregal)의 아레나 이스포츠 경기장(Arena Esports Stadium)에서는 '2022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2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 첫 날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빅매치는 단연 DRX 대 RNG였다. 이 경기의 승자는 DRX가 됐다. DRX는 한타로 RNG를 무너뜨리며 LCK의 위엄을 뽐냈다.

아칼리 그 자체였던 '제카' 김건우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일단 첫 경기부터 제일 센 팀인 RNG를 만났다. 잘해야겠다 생각했는데 승리해서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MSI 우승팀이었던 RNG와의 맞대결 부담감에 대해 "RNG가 조에서 제일 잘한다고 생각해서 우리가 준비한 걸 다보여준다면 그 다음부터는 수월할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DRX는 미드 아칼리-정글 마오카이 등 깜짝 픽을 기용했다. 그는 "아칼리-트타-렐로 돌진 조합을 짰다. 상대보다 우리가 더 잘 받아칠수 있어서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베테랑 샤오후와의 맞대결에 대해선"잘하는 선수라 초반만 잘 버티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건우는 아칼리의 슈퍼플레이를 회상하며 "그 한타에서 이겼어야 했는데 한타 끝나고 보니 나밖에 안남았다. 그때 궁이 빠르게 돌아서 쉽게 잡았어야 했는데 어렵게 잡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아칼리에 자신 있었고 잘 큰 상태라 더 자신 있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멕시코 적응에 대해 "호텔 안에서 연습실이 있다. 그 안에서 다 함께 좁게 있어 팀워크는 잘 된다. 그래도 짜증은 더 난다. 타코는 아직 못 먹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한국에서 보고 있는 팬들에게 "오늘 경기 보여줄 거 다 보여준 것 같다. 앞으로 더 잘하겠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