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07:41
스포츠

"클래스는 영원해"...前 토트넘 감독, 손흥민에 '엄지 척'

기사입력 2022.09.18 16:10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인턴기자) '폼은 일시적이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 손흥민에게 완벽하게 들어맞는 문구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에서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6-2 대승을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벤치에서 출발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했지만 이번 시즌 무득점으로 침묵한 손흥민이 결국 선발에서 제외되자 하락세를 의심했다.

그러나 후반전에 교체 투입돼 후반 27분에 시즌 1호 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연이어 시즌 2, 3호 골을 기록했다. 13분 만에 해트트릭을 완성시키며 자신을 의심하는 사람들의 입을 침묵시켰다.

전 토트넘 감독이자 현재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서 해설자로 일하고 있는 제이미 레드냅은 손흥민의 활약을 두고 "'폼을 일시적이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 손흥민에게 이보다 더 적절한 문구는 없다"라며 극찬했다.

스포츠계에 널리 알려진 이 문구는 리버풀의 전설적인 감독 빌 샹클리가 남긴 명언으로, 수준 높은 선수들의 기량은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레드냅은 "모든 선수들은 경기를 뛰고 싶어 하기에 손흥민은 자신이 벤치에 앉게 되자 화가 났을 거다"라며 "손흥민은 특별한 선수이기에 화가 나는 건 당연한 반응"이라고 주장했다.

손흥민을 벤치로 내린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결단에 대해 "현재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외에도 히샬리송과 데얀 쿨루셉스키 등 많은 공격 옵션을 보유하고 있기에, 콘테 감독은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다행히 손흥민은 선수로서 이 상황에서 월 해야 하는지 완벽한 예시를 보여줬고, 콘테 감독도 지난 시즌 득점왕을 선발에서 제외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으면서 자신이 옳았다는 걸 증명했다"라고 덧붙였다.

레스터 전에서 시즌 첫 골을 터트렸을 뿐만 아니라 해트트릭을 달성하면서 지난 시즌의 퍼포먼스를 다시 재현해 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손흥민이 남은 경기들에서 자신의 클래스를 다시 한번 입증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AP/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