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05:50
스포츠

'이정후 싹쓸이+7회 8득점' 키움, 난적 NC 꺾고 3위 굳히기 [고척:스코어]

기사입력 2022.09.17 20:21 / 기사수정 2022.09.17 20:22



(엑스포츠뉴스 고척, 윤승재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7회 8득점 빅이닝에 힘입어 짜릿한 대역전승을 일궜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10-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2연승을 달리며 3위 굳히기에 나섰고, 6위 NC는 5위 KIA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타선에서 이정후가 2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둘렀고, 푸이그도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 김태진도 2안타로 맹활약했다. 

이날 먼저 웃은 팀은 키움이었다. 1회말 선두타자 김준완의 2루타와 임지열의 우익수 뜬공, 이정후의 땅볼로 선취점을 올렸다. 

하지만 NC도 2회초 바로 동점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마티니의 2루타와 오영수의 안타로 1사 1,3루 기회를 잡은 NC는 박준영의 땅볼로 동점에 성공했다. 



키움은 2회말 선두타자 김태진의 2루타로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이어진 1사 3루에서 송성문과 김휘집이 삼진과 땅볼로 물러나며 기회가 무산됐다. 

그 사이 NC가 역전에 성공했다. 3회초 선두타자 이명기의 볼넷과 박건우의 안타 등으로 1사 1,3루를 만든 NC는 마티니의 2루수 앞 땅볼로 2-1로 달아났다. 

NC는 1점을 더 추가했다. 이어진 2사 1,2루 기회에서 오영수의 강습 타구가 2루수 김태진의 호수비에 막히는 듯 했으나 김태진이 타구를 떨어뜨려 더듬었고, 그 사이 주자들이 모두 진루에 성공하면서 3-1을 만들었다. 

키움은 4회말 추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이정후의 2루타와 푸이그의 땅볼로 1사 3루 기회를 잡은 키움은 김태진의 2루수 앞 땅볼로 1점 만회에 성공했다.



NC는 6회 점수를 벌릴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서호철과 김주원이 상대 내야의 느슨한 수비를 틈타 무사 1,2루 기회를 잡은 것. 1사 후엔 이명기의 안타까지 나오면서 만루가 만들어졌다. 하지만 박건우와 양의지가 삼진과 땅볼로 물러나면서 기회가 무산됐다. 

7회엔 선두타자 마티니의 볼넷과 상대 내야 실책으로 2사 1,3루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김주원의 큼지막한 타구를 키움 중견수 이정후가 뒷걸음질 끝에 잡아내는 호수비를 펼치면서 점수는 그대로 유지됐다. 

위기를 넘긴 키움은 7회말 기어코 동점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푸이그와 김태진의 연속 안타, 희생번트와 고의4구로 1사 만루를 만든 키움은 대타 이용규가 삼진으로 물러난 뒤 이지영이 내야 안타로 3루 주자를 불러들이며 3-3 동점을 만들었다. 



키움의 기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김준완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임지열의 내야 안타로 1점을 달아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후 이정후의 3타점 싹쓸이 3루타와 푸이그의 2점 홈런까지 묶어 8득점 빅이닝에 성공, 10-3까지 달아나며 쐐기를 박았다. 

NC는 8회초 박건우의 볼넷과 정진기의 안타로 2사 1,3루 추격에 나섰지만 득점은 없었다. 결국 키움이 10-3으로 승리하며 3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