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1:34
연예

이상준 "과거 누드모델 했다…근육 없는 몸 필요하다고" (옥문아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9.15 06:5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옥문아들' 이상준이 과거 누드모델을 했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부캐의 신' 대세 개그맨 김해준·이은지·이상준이 문제아로 출연했다.

이날 이들은 이색 아르바이트 경험을 밝혔다. 김해준은 "과거 동대문 의류상가 매출 1위를 달성했다"며 "보여달라는 옷을 다 보여줬었다. 다시 오라고도 안했는데 손님들이 결국 저에게 오더라"고 이야기했다.



김해준은 "옆 가게 사장님들이 스카웃 제의까지 하셨다"며 "그땐 제 몸이 태권도 한 지 얼마 안돼 굉장히 섹시했다"고도 덧붙였다.

또한 그는 제 친구가 쇼핑몰을 했는데 "남자 표준 사이즈 모델을 했었다"며 "쇼핑몰 사진 찍는데 지나가던 사람이 '쟤가 왜 모델을 하냐'며 웃고 가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은지 또한 "푸드코트 중식 코너에서 탕수육도 튀기고 돌잔치 MC도 했었다"며 "키즈 카페 알바도 했는데 쿨한 어머님이 제가 애기랑 잘 놀아주니까 팁이라면서 돈을 주시더라"고 이색 경험을 밝혔다.



한편, 송은이는 "이상준씨도 고등학생 때 놀라운 알바를 했다더라"고 운을 뗐다. 

이상준은 "누드모델을 했었다"며 "친구들이 미술하는 친구가 있었다. 돌아가면서 모델을 데려가야 한다더라. 저를 선택해 누드모델을 하자고 데려가더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어 "몸 좋은 친구들 두고 왜 나한테 가자고 하냐고 물어보니까 근육 없는 몸을 그리는 시간이 있다더라. 반바지는 입게 해주는데 시급 3배 정도를 준다고 해서 갔다"고 덧붙였다.

이상준은 "그래서 속옷만 입고 다섯시간을 서 있었다. 돈을 받으니 다른 일보다 돈이 되더라. 그래서 내가 계속 하겠다고 이야기했다"며 "그랬는데 선생님이 오지 말라고 했다더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