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2 10:16
연예

브래드 피트·애런 테일러 존슨의 한식♥…"삼계탕·깍두기 맛있어"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2.08.19 13:3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내한한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한식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불릿 트레인'(감독 데이빗 레이치) 프레스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참석했다.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 분)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브래드 피트의 내한은 이번이 네 번째다. 2011년 '머니볼'로 첫 내한을 한 뒤, '월드워Z'(2013), '퓨리'(2014)로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8년 만에 한국에 온 그는 "한국에 다시 올 수 있게 돼 기쁘다. 영화 때문에 한국에 온 게 아니고 한국 음식을 위해 온 것"이라는 말로 한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 영화를 여러분께 선보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락다운 기간에 촬영을 했는데, 그럼에도 엄청난 액션이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애런 테일러 존슨은 '불릿 트레인'을 통해 처음으로 내한했다.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테넷',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등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배우. 태어나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은 그는 "아주 훌륭한 경험이다. 한국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곤 브래드 피트와 마찬가지로 한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항상 한국에 오고 싶었다"는 애런 테일러 존슨은 "어제 한국에 도착해 바로 아주 훌륭한 한국 음식인 삼계탕을 먹었다. 김치도 먹었고 깍두기도 먹었다. 깍두기가 너무 맛있었다. 제일 좋아한다"면서 "한국 음식이 잘 맞다. 오늘 저녁에 삼겹살, 한우를 먹기로 했다. 한국식 바베큐에도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계탕', '깍두기' 등을 한국어로 정확히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한국에서 짧은 일정을 소화한다. 오전 프레스 컨퍼런스 일정을 소화한 후, 같은날 오후에는 레드카펫 행사 및 무대인사를 진행한다. 

브래드 피트는 "한국에 올 수 있어서 너무나 기분이 좋다. 한국을 좀 더 탐험해볼 수 있는 시간이 있으면 좋을 텐데 그러지 못한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낸 뒤 "다시 한번 올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저희를 초대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불릿 트레인'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사진 = 박지영 기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