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2 08:58
연예

양치승, 무인도서 헬스장 개장…성훈 "사람이면 융통성 있어야" (안다행)

기사입력 2022.08.15 22:46 / 기사수정 2022.08.15 22:46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양치승이 무인도에서 헬스 기구를 만드는 모습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성훈, 박준형, 양치승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준형은 "죽을 것 같다. 미칠 것 같다"라며 더위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양치승은 성훈에게 "세수했던 테이블 가져와봐"라고 말했다. 양치승은 "뭐 좀 할 게 있어서"라며 못질을 시작했고, 기둥 위에 쇠막대기를 얹으며 벽돌을 끼웠다. 헬스 기구를 만드는 듯 한 모습에 성훈은 "내가 생각하는 그런 거 아니지?"라고 말했다.

강민혁은 "성훈이 형 눈치 챘는데 모르는척 하고싶은거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양치승이 운동기구를 만들자 박준형은 "나 갈래. 가자"라며 "내가 운동 안 한 지가 5년 됐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치승은 인터뷰에서 "굳이 제가 여기를 왜 왔겠냐"라며 "운동인으로서 해야 될 것들이 있다. 어제 섬에 올라오면서 많은 것들을 봤다. 이 산은 굉장히 훌륭하다. 먹을 것도 많지만 좋아하는 것들도 있어서. 제가 만드는 걸 좋아하는데 다 갖췄다"라고 설명했다.

성훈은 "사람이라는 게 생각이 있고 앞으로 진행되는 일들에 따라서 융통성이 있지 않냐. 근데 성격이 본인이 계획했던걸 해야 하는 사람이라서 하더라"라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