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2 09:49
스포츠

완패 인정한 김호철 감독 "흥국생명 빠른 배구에 대처 못했다"

기사입력 2022.08.13 16:39



(엑스포츠뉴스 순천, 김지수 기자)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올 시즌 첫 공식 경기에서 쓰라린 패배를 맛봤다. 상대팀의 훌륭했던 경기력을 인정하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했다.

IBK는 13일 전남 순천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개막전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3(16-25 23-25 26-24 26-28)으로 졌다.

IBK는 이날 육서영이 12득점, 김희진과 최정민이 1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흥국생명의 투혼에 고개를 숙였다. 흥국생명이 팀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출전 선수가 8명으로 제한되는 악조건에 몰려있었지만 IBK가 수적, 체력적 우위를 전혀 살리지 못했다.

특히 2세트까지 단 한 개의 블로킹도 잡아내지 못한 게 패인 중 하나였다. 흥국생명은 주포 김연경뿐 아니라 김다은, 김미연 등을 폭넓게 활용한 빠른 공격 연결로 IBK를 흔들었다.

IBK 미들블로커진은 흥국생명의 다양하고 스피디한 배구에 당황한 듯 매끄러운 수비가 이뤄지지 않았다. 3세트부터 최정민이 제 몫을 해줬지만 4세트 승부처 범실 속출 속에 게임을 내줬다.

김호철 감독은 "준비는 충분히 해서 왔는데 흥국생명이 여러 가지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우리가 거기에 휘말린 것 같다"며 "1세트부터 우리는 정신적으로 준비가 덜 됐고 당황했고 게임이 안 풀렸다. 반면 흥국생명은 이겨도 져도 큰 부담이 없으니까 매끄럽게 게임을 풀어갔다"고 평가했다.

또 "흥국생명의 플레이가 엄청 빠르다. 우리 블로킹이 중앙, 사이드 모두 자리를 잘 못 잡았다"며 "상대 빠른 공격에 수비가 흔들렸고 쫓아다니니 급급했다. 보완할 부분이 많이 눈에 띄었다"고 설명했다.

세터 이솔아에 대해서는 냉철한 평가를 내렸다. 공격수들과 호흡에서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려울 만큼 토스의 속도, 높이 모두 김 감독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김 감독은 "이솔아는 보신 그대로다. 당장 뭐라고 말씀드리기 그렇다"며 "훈련 때 참 열심히 하는데 아직은 익숙지 않다 보니 본인이 하고 싶은 걸 마음대로 못했다. 다음 경기에서는 나아지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진=한국배구연맹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