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09:09
연예

'홍콩거주' 강수정 "홍콩서 원룸 월세 450만원"

기사입력 2022.08.12 16:30 / 기사수정 2022.08.12 17:2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구해줘! 홈즈' 장동민이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과의 이야기를 밝힌다.

14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파이어족을 꿈꾸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2,30대를 치열하게 살아왔다는 의뢰인부부는 복잡한 서울을 떠나 여유롭고 한적한 생활을 즐기는 일명 '파이어족'을 꿈꾸고 있다.

이들은 당장 은퇴를 결심한 것은 아니지만, 훗날의 삶을 꿈꾸며 교외의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결심 했다고 밝혔다. 지역은 아내 친정집이 있는 서울 강동구에 근접한 경기 동부지역으로 리모델링된 집 또는 신축을 원했다. 



복팀에 방송인 강수정이 출격했다. 강수정의 등장에 김숙은 "서강대교가 없을 때부터 방송하던 분이다"라고 농담을 건네며, 변하지 않은 미모를 칭찬했다. 

장동민은 강수정과의 오랜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는데, 그는 "20여 년 전, 신인 발굴 'TV오디션 도전60초'의 MC였는데, 당시 옹달샘으로 출연을 했던 기억이 난다"고 고백했다. 

이어 장동민은 "예전에 강수정씨를 엄청 짝사랑했었다"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현재 홍콩에서 거주하고 있는 강수정은 "홍콩에서도 집을 구하러 다닌다. 다양한 집들을 둘러보면서 노하우를 습득했다"고 말하며, "초등학교 2학년 자녀를 둔 부모로서, 엄마의 마음으로 집을 보겠다"고 출연 다짐을 밝혔다. 

이어 강수정은 "홍콩 중개사들은 예산보다 높은 가격의 매물을 보여준다"며 "집을 보고 나면, 예산에 맞는 매물은 눈에 차지 않는다”고 말했다. 

예산보다 보다 10-15% 낮춰서 말하는 게 팁이라고 전한 강수정은 "홍콩섬 기준 10~12평 크기의 원룸 매물이 월세 약 450만 원 정도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강수정은 장동민과 함께 경기도 광주시의 신축 단독주택을 소개한다. 집 안을 둘러보던 강수정은 넓고 쾌적한 주방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그는 넓고 깊은 개수대를 보며 "너무 부럽다. 홍콩은 개수대와 수전이 너무 작고 낮아서 설거지할 때 불편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파이어족을 꿈꾸는 3인 가구의 보금자리는 14일 오후 10시 35분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사진 = MBC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