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1 19:33
게임

'T1 잡았습니다!' 리브 샌박, 한 수 위의 한타력으로 '그냥 압승' [LCK]

기사입력 2022.08.10 21:43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리브 샌박이 드디어 T1을 잡았다. 

10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마지막 주 리브 샌박 대 T1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T1에서는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나왔다. 리브 샌박에서는 '도브' 김재연, '크로코' 김동범, '클로저' 이주현, '프린스' 이채환, '카엘' 김진홍이 출전했다. 

2세트에서 T1은 블루 진영을 리브 샌박은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T1은 세주아니, 오공, 스웨인, 징크스, 블리츠크랭크를 픽했다. 리브 샌박은 그라가스, 아지르, 아펠리오스, 탐켄치를 골랐다.  

초반부터 크로코의 활약이 이어졌다. 과감한 카정은 물론 절묘한 미드 갱킹을 성공시키며 정글 차이를 극심하게 벌렸다. 리브 샌박은 미드, 봇 주도권을 활용해 빠르게 첫 화염용을 차지했다.

첫 전령 타임, T1은 도브를 잡고 천령을 얻어냈다. 오랜만에 T1이 득점에 성공했다. 전령을 내준 리브 샌박은 완벽한 타이밍으로 봇 다이브를 시도, 잘 커야만 했던 구마유시를 터트렸다.

경기의 흐름은 팽팽했다. 그 와 중 T1이 먼저 미드에 전령을 풀면서 크로코를 끊었고 줄줄이 클로저와 카엘까지 잡아내며 어려운 상황을 극복했다. 

하지만 리브 샌박의 턴이 더 빨랐다. 봇 다이브를 다시 한 번 시도하며 구마유시를 재차 잡았고 합류싸움에서도 대승을 거뒀다. 리브 샌박의 폭풍이 다시 시작된 순간이었다. 

리브 샌박은 기세를 제대로 잡았다. T1의 미드 공략에 잘 받아치면서 에이스를 띄웠다. 균형이 무너졌다. 리브 샌박은 클로저가 없는 와중에도 연이어 교전을 승리했다.

승기는 완전히 리브 샌박에게 넘어갔다. 킬스코어는 16대 6까지 벌어졌고 골드격차는 무려 6천을 넘어섰다. 리브 샌박은 22분 경 바론까지 차지하며 또 한 번 에이스를 만들며 경기를 끝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