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0:36
연예

"논두렁 터지고"…'청년 농부' 한태웅, '폭우 피해'에 울분 [전문]

기사입력 2022.08.09 19:57 / 기사수정 2022.08.09 19:57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청년 농부' 한태웅이 서울 및 수도권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에 농촌 피해 소식을 전했다. 

한태웅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밤새 비와 바람이 많이 오고 불었다. 비탈진 논두렁이 터지고, 수확이 한달 여 남은 조생종 벼가 도복 즉, 쓰러졌다"고 소식을 전했다. 

"속상하고 안타깝고 제 자신에게 화가 난다"며 자책하는 한태웅은 "잘 키웠어야 하는데. 하지만 지난 일은 지난 것이죠"라고 애써 스스로 위로했다. 

또 한태웅은 "하늘이 하시는 일 그 누구를 원망할까요. 그저 긍정의 마음으로 달래본다. 아직 비 소식이 많다. 비 피해 조심하시고, 또 조심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태웅은 2003년 4월 생으로 현재 20살(만 19살)이다. 어린 시절부터 농사를 지으며 '소년 농부'로 많은 주목 받았으며, 지난 3월에는 가수 데뷔 싱글 '농사꾼'을 발매하기도 했다. 



다음은 한태웅 글 전문.

밤새 비와 비람이 많이 오고 불었습니다. 비알진 논두렁이 터지고 수확이 한달여 남은 조생종 벼가 도복 즉 쓰러졌습니다. 

속상하고 안타깝고 제 자신에게 화가 납니다. 잘 키웠어야 하는데 하지만 지난일은 지난것이죠. 내년을 기약하며 피해가 크지 않고 이만하니 다행이네요. 가슴을 위로합니다. 

진인사 대천명이라 하늘이 하시는일 그 누구를 원망할까요. 그저 긍정의 마음으로 달래봅니다. 아직 비 소식이 많습니다. 비 피해 조심하시고 또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청년농부 한태웅 올림

사진=한태웅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