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3:42
연예

바다 무서운 양치승→성훈, 페트병으로 '민망한 모양' 튜브 제작(안다행)[종합]

기사입력 2022.08.08 21:44 / 기사수정 2022.08.08 21:44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안다행'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이 수영을 아예 못한다며 물 공포증을 고백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성훈, 박준형, 양치승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첫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은 섬으로 향하며 "바다가 무섭다"고 고백했다. 이어 양치승은 "수영을 못한다"며 고백했다. 성훈 또한 "양치승이 수영을 아예 못한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들은 작은 섬에 도착해 이 안에서 먹을 것을 찾아 먹어야 했다. 심지어 제작진이 제공한 통발 스폿은 '바다 한 가운데' 있었다.

성훈은 "그래 내가 간다"며 통발을 던지러 가겠다고 나섰다. 이에 양치승은 "너 다이어트 해야한다"며 성훈이 가는 것을 부추겼다.

이들에게는 작은 배 하나가 제공됐다. 이들은 미끼를 만들면서도 "무섭다", "이거 어디두냐"며 큰 덩치와 어울리지 않는 호들갑을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형과 양치승을 지휘하며 성훈은 '전직 수영선수' 다운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이들은 노 젓기에 미숙해 바다 위에서 헤맸고, 흔들거리는 배에 양치승은 겁 먹은 모습을 여러 번 보였다.

우왕좌왕도 잠시, 이들은 기술 대신 근력으로 노를 저어 통발 스폿에 도달했다. 이어 성훈은 직접 바다에 들어가 통발 가까이로 배를 끌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박준형은 "힘은 나와 양치승이 다 쓰고 성훈만 멋있게 들어가 배 끄는 척 한다"며 화를 냈다. 그는 "나는 물에 가면 자동차도 끌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치승 또한 "나도 수영 할 수 있었으면 배 끌 수 있었을 것"이라며 억울해했다. 

한편, 성훈은 수영을 못하는 양치승을 위해 빈 페트병으로 튜브르 만들어 준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성훈은 "몸에 페트병을 감아 수트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들은 이어 섬에 떠내려온 스티로폼, 대형 페트병을 들고 와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이들은 안전을 위해 페트병을 몸과 단단히 묶어야 한다며 'T 자형 속옷'을 연상케 하는 방식으로 양치승의 몸에 테이프를 붙였다.

이들이 만든 튜브는 대성공이었다. 양치승은 자체제작 튜브에 몸을 맡기고 바다에 들어갈 수 있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