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20 04:53
연예

한지민 "설거지 할 때도 담배 물고…지금은 끊었다" (유퀴즈)[종합]

기사입력 2022.07.07 09:54 / 기사수정 2022.07.07 09:5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 속 담배 연기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한지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지민은 "옛날에 길거리에서 마주치는 분들이랑 얘기하고 그럴 때부터 진짜 팬이었다. 아무 홍보 목적이 없을 때, 요즘 일도 없고 한가해서 나왔다"라며 애청자임을 드러냈다.

한지민은 "본인이 이쁘냐 안 이쁘냐"라는 조세호의 물음에 "안 이쁜 날이 대부분이다"라며 "평소에는 안 꾸미고 다닌다. 요즘에는 메이크업을 덜 해야 되더라. 많이 하면 웃을 때 주름이 진다. 도드라져보인다"라고 답했다.

드라마 '올인' 속 송혜교 아역으로 데뷔했던 한지민은 "잘하진 못했다. 너무 못했다. 연기를 배워본 적도 없지만 운 좋게 (데뷔를) 했던 것 같다. 현장에서 제가 너무 못하니까 진행이 안 됐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제가 다 망치는 것 같아서 그게 너무 힘들었던 것 같다. 진짜 매일 울었던 것 같다"라며 "현장에 가는 게 무섭고 싫었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한지민은 이후 작품 '대장금'으로 자신감을 얻었다. 한지민은 "조연을 하면서 주인공분들을 보고 선생님들의 연기를 지켜보니까 그때 좀 배우기 시작한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유재석은 영화 '미쓰백'에 대해 "아동학대라는 소재, 여배우 원톱이라는 이유로 투자나 배급사를 찾기 어려워서 개봉 전까지 상당히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한지민은 "여성 원톱 영화라서보다는 그 역할을 제가 해서 투자자들도 빠지겠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 배급사가 안 정해져서 개봉이 계속 미뤄졌었다. 대중분들이 저에게 기대하시고 떠올리시는 이미지가 뭔지 알기 때문에 차이가 있을 거라는 생각은 했는데 투자자분들도 염려가 됐던 것 같다"고 답했다.

한지민은 "그랬기 때문에 더 잘해내야겠다는 욕심과 마음이 있었다"라며 담배를 종류별로 피워봤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가 끝나고 '포커스가 제일 먼저 담배로 가겠구나' 제일 먼저 알았다. 제가 등장 자체가 담배를 태우는 신이었다. 연습할 데가 없더라. 그래서 담배 태우시는 분들만 만나면 '저 한 번만 알려달라. 구석에 가서 제가 침을 뱉어보겠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흡연자분들이 많기 때문에 이질감이 생기면 영화에 못 들어가겠다고 생각해서 설거지 할 때도 입에 계속 물고 있었다. 지금은 편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데 그때는 포커스가 너무 담배였다. '지금은 그래서 끊으셨나요'를 너무 많이 물어보시더라. 지금은 끊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미쓰백'으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던 한지민은 "개봉하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격스러웠다. '내가 주인공이 아니었으면 더 잘됐을까?' 힘든 점이 많았다. '내가 잘해냈어' 이런 것보다는 '영화가 이 상으로 인해서 좀 더 빛을 보지 않을까?' 싶었던 마음이었던 것 같다"라고 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N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