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1 12:31
게임

담담한 '쵸비' 정지훈 "단독 1위 신경 안써…T1 잡은 광동, 하던대로 하면 이길 듯" [인터뷰]

기사입력 2022.07.02 08:1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솔직히 단독 1위는 크게 의미 부여하지 않는다"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농심 대 젠지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젠지는 농심을 상대로 2대0 완승을 거두며 시즌 5승을 달성했다. 한 몸처럼 움직이는 팀 합이 인상적이였다. 그 결과 젠지의 무패행진은 계속됐다. 

특히 '쵸비' 정지훈은 새로운 친구를 공개했다. 바로 카르마. 미드 카르마로 팀원들을 든든하게 서포팅했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5연승으로 기세 이어나갈 수 있어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단독 1위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는 정지훈. "모든 팀을 이길때까지는 의미를 두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T1과 광동전을 봤다고 말하며 "미드에서 제국에 무라마나 애쉬를 하면 어떻까 생각했는데 단식 애쉬가 나왔다. 괜찮아 보였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처음 꺼낸 미드 카르마에 대해 "카르마가 초반 주도권을 갖고 후반에도 쉴드를 주변에 주면서 만트라Q를 쓰면 아지르와 팔 길이가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쵸비' 정지훈의 인터뷰 전문이다.

> 파죽의 5연승을 달성했다. 승리 소감은?

5연승으로 기세 좋게 이어나갈 수 있어서 좋다. 

> 단독 1위까지 치고 나갔다. 단독 1위는 오랜만인데

솔직히 단독 1위는 크게 의미 부여하지 않는다. 별 생각 없다. 모든 팀을 이길때까지는 의미를 두고 있지 않다. 

> 유일하게 패배가 없다. 분위기가 좋은데 원동력은 무엇인가?

다들 열심히 하고 그게 맞는 성적이 나오니까 분위기를 탄 것 같다.  

> T1과 DRX가 패배하며 업셋이 일어났는데 이 경기들을 지켜봤나?

물론 봤다. 광동 쪽 조합이 더 좋았다. 항상 생각하는 게 미드에서 제국에 무라마나 애쉬를 하면 어떻까 생각했는데 단식 애쉬가 나왔다. 괜찮아 보였다. 

> 1세트 요네를 오랜만에 꺼내들었다. 쵸비에게 요네란?

요네에 대해 크게 의미를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그냥 남들보다 자신 있게 뽑을 수 있는 픽이다. 픽 배경은 내가 선픽 상황에서 우리 팀 밸런스를 맞추며 조합에 맞는 템트리가 잘 나올 것 같아 꺼냈다. 

> 2세트 코르키를 거르고 카르마를 꺼내들었다. 픽 배경 설명해달라 

코르키가 초반 라인전이 약한 대신 후반 포텐이 좋은 픽이다. 나는 카르마가 초반 주도권을 갖고 후반에도 쉴드를 주변에 주면서 만트라Q를 쓰면 아지르와 팔 길이가 괜찮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픽하게 됐다.

카르마는 예전부터 연습에서 자주 했던 픽이다. 대회에서는 처음이지만 잘 쓰고 잘하는 픽이다. 

> 미드 티어가 점점 변화하는 것 같다. 개인적인 생각은?

많은 픽이 나오니까 바뀌는 것 같다. 아지르-코르키외에도 다름 챔 구도가 나오고 있다. 상대의 픽을 잘 보고 판단을 잘해야한다. 

> 다음 경기는 광동과의 매치다. 각오 들려달라

광동이 T1을 잡으면서 기세도 올랐다. 조합도 잘 준비하는 것 같다. 그런 부분을 신경 써야겠다. 그래도 우리가 하던대로 잘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하겠다. 열심히 해서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