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20 05:06

'워터밤' 간 슈화, 관객에 얼굴 맞고 분노 호소

기사입력 2022.06.28 15:17 / 기사수정 2022.06.28 17:2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여자)아이들((G)I-DLE) 슈화가 워터밤 페스티벌에 참석한 후 일부 관객들에게 분노했다.

지난 26일 슈화는 네이버 V앱 라이브 방송에서 "여러분에게 할 말이 있다. 방금 워터밤 하고 왔는데 물 안에서 이렇게 하는 줄 몰랐다. 너무 놀랐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누가 그렇게 물을 얼굴에 쏘냐. 렌즈를 낀 상태여서 물을 피하다 눈을 떴는데 한 30초 동안 사람이 안 보였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 내가 적당히 살살 하라고 하지 않았냐"며 "(얼굴로) 쏜 사람 다 봤다. 길에서 만나지 말자"고 분개했다.

(여자)아이들은 이날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워터밤 서울 2022’에 참석, 'TOMBOY' 등의 무대를 소화했다. 하지만 일부 관객들이 멤버들의 얼굴을 향해 물총을 쐈고, 리더 소연은 "다 쏴도 되는데 눈에만 쏘지 말자. 여러분을 보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2000년생으로 만 22세인 슈화는 대만 출신으로, 2018년 (여자)아이들 멤버로 데뷔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