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1 20:38
연예

'인사이더' 강영석, 강하늘 목숨 살리고 최대훈 폭행→감금

기사입력 2022.06.23 22:4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인사이더' 강영석이 강하늘을 살려줬다.

2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6회에서는 장선오(강영석 분)가 김요한(강하늘)에게 거래를 제안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선오는 거꾸로 매달았던 김요한을 풀어줬고, "내가 이번에 형 살려주면 형도 내 부탁 들어줄 거지? 나도 형처럼 나 여기 처넣은 새끼 죽여야겠거든. 근데 나 혼자서는 안 돼. 내가 구라 알려줄 테니까 형 나랑 짱구 한 게임만 치자"라며 제안했다.

김요한은 "다른 앞전들이 가만 있겠습니까"라며 물었다. 장선오는 김요한을 부축했고, 노승환(최대훈)은 장선오와 김요한의 앞을 막아섰다.

노승환은 "아직 확인한 게 많은 자입니다"라며 만류했고, 장선오는 "아니. 검사 끝. 난 다 이해했어"라며 못박았다.
 
특히 장선오는 교도관에게 진압봉을 빌렸고, "과장님. 가만히 계세요"라며 부탁했다. 장선오는 진압봉으로 노승환을 내리쳤고, "여기 창고 누가 너희들 대장이야? 남대문한테 용돈 받아 처먹는 거 토하라고는 안 할게. 이 새끼 내가 전과자라고 하면 전과자고 앞전이라고 하면 앞전이야. 내가 얘 풀어줄 때까지 밥도 물도 화장실도 금지야"라며 다른 죄수들에게 경고했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