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20 14:32
연예

"마음이 없으면 못 해"…홍수아, 최웅과 백허그 어떻길래? (대한외국인)[종합]

기사입력 2022.06.02 12:08 / 기사수정 2022.06.02 12:08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홍수아와 최웅의 달달한 기류가 포착됐다.

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남사친 여사친' 특집으로 방송됐다. 게스트로는 홍수아와 최웅, 홍윤아 강재준이 출격했다.

영화 '감동주의보'에서 최웅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 홍수아는 "저희가 일단 동갑이다. 진짜 '찐친'이다. 영화에서 만났는데 영화를 찍기 전부터 서로를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최웅은 홍수아와 호흡을 맞추면서 '심쿵'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1도 없다"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김용만은 이런 두 사람의 실제 관계 파헤치기에 나섰다. 이어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셀카가 공개됐다. 달달함이 가득한 두 사람의 사진에 모든 출연진들이 감탄했다.

"이 정도면 부부다"라는 강재준의 말에 홍수아는 깜짝 놀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강재준이 맞혔다. 저희가 영화에서 부부로 나온다"라는 홍수아 말에 강재준은 "양평 쪽에서 차박하는 부부느낌이다. 다마스 차량에서 하는 것 같다"라는 말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웅과 홍수아의 러브라인에 박명수는 큰 관심을 가졌다. "재밌다. 이거 재밌는데 새로운 코너냐"라는 박명수의 말에 이어 공개된 사진은 최웅과 홍수아의 백허그 사진이다. 사진을 본 강재준은 "이건 결혼 6년차 느낌이다"라고 소리쳤다.


이어 김용만도 "일단 홍수아 표정이 이야기해준다. 이건 약간 마음이 있는 거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의심했고 박명수는 사진 속 홍수아의 포즈를 따라하며 "홍수아 몸이 틀어져있다"라고 말했다.

모든 사람의 의심 속에서 홍수아는 변명에 나섰다. "저게 촬영을 할 때 PD님이 '이거 잘 나오면 포스터로 쓸 수 있다'라고 말해서 열심히 찍은 거다"라는 설명을 덧붙였지만 박명수는 "생각이 없다지만 저렇게 하면 나중에 사귈 수 있는 거 아니냐. 마음이 없으면 저렇게 못 한다"라고 단언했다.

홍수아는 "저는 처음에 웅이를 보고 듣던 대로 잘생겼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내면 지낼수록 굉장히 웅이가 섬세하고 여성스럽다. 손짓이 여성스럽다"라고 말해 최웅을 분노케 했다. "무슨 소리냐. 나 상남자다"라며 소리친 최웅은 홍수아가 상여자라 자신을 그렇게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만들어낸 '찐친 케미'에 모두가 폭소했다.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을 본 홍윤화는 "저건 친구 맞다. 말하는 거 들으면 친구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사진 = 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