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01:49
게임

짜릿한 복수 성공한 '페이커' 이상혁, 역대급 폼? "나는 아직 올라갈 일이 남았다" [MSI 2022]

기사입력 2022.05.28 19:55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페이커' 이상혁이 G2를 꺾은 소감을 전했다. 

28일 부산 BEXCO 제 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녹아웃 스테이지 T1 대 G2의 맞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T1은 G2를 상대로 3대0 완승을 거두며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T1의 완벽한 경기력이 뿜어져 나왔다. 초반 스노우볼을 제대로 굴리면서 G2를 급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상혁의 활약이 대단했다. 캡스를 상대로 라인전부터 한타까지 한 수 위의 실력을 보여줬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오늘 3대0으로 이겨서 만족스럽다. 승리 자체가 기쁘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트타, 르블랑, 아칼리로 캡스를 제압한 이상혁. 그는 경기를 앞두고 "밴픽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다 같이 어떤 게 좋을 지 방향성을 이야기했다. 인게임 역시 기본기 위주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털어놨다.

이상혁은 "다들 교전에서도 이득을 많이 보고 럼블 스테이지와는 다르게 잘한 것 같다"고 G2전을 회상했다.

G2전 가장 놀라운 플레이를 보여준 선수로 본인을 꼽은 이상혁. 그는 자신의 "럼블까지 좋지 않았지만 오늘은 컨디션이 좋았다. 이길거라 생각했고 이겨서 좋다. 역대급 폼은 아니지만 나는 아직 올라갈 일이 더 남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RNG와의 결승전 각오로 "RNG 상대로 나는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기세를 이어갈 수 있고 하루 남았는데 잘 준비해서 결승전하겠다"고 다짐했다.

덧붙어 팬들에게 "많은 팬이 응원해줘서 힘이 났다. 상대 팀에게 박수를 쳐주기도 해서 뿌듯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