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4 03:22
스포츠

'귄도안 투입→맨시티 우승'...PL 역대 최고의 교체 '찬사'

기사입력 2022.05.23 20:30 / 기사수정 2022.05.23 17:45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인턴기자) 맨체스터 시티의 극적 우승을 이끈 일카이 귄도안 투입이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의 교체라는 찬사를 얻었다.

맨시티는 23일(한국시간)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후반 30분까지 0-2로 끌려가다 후반 35분까지 5분 만에 3골을 몰아치며 3-2 대역전승을 거뒀다. 

2위 리버풀이 울버햄튼에 승리해 우승을 위해서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던 맨시티는 후반 30분까지 준우승에 더 가까웠다. 하지만 교체 투입된 귄도안이 2골을 터뜨리는 등 5분 신화를 연출하며 기적적으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경기 평론을 맡았던 제이미 레드냅, 마이카 리차즈, 로이 킨은 귄도안의 교체 투입이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의 교체라고 주장했다.

레드냅은 "귄도안을 투입한 것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위대한 교체였다. 우리 셋 모두 과르디올라가 잭 그릴리시를 투입할 거라고 예상했지만 그의 선택은 달랐다"라며 "과르디올라는 매우 침착하고 확신에 찬 선수를 투입했다. 그리고 귄도안은 2번의 좋은 마무리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리차즈 또한 과르디올라의 용병술에 혀를 내둘렀다. 리차즈는 "모두 과르디올라의 용병술에 의구심을 품었지만 그는 오늘 천재적인 결정을 보여줬다"라며 "귄도안 뿐만 아니라 라힘 스털링 투입으로 3골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절대적으로 훌륭하다"고 감탄했다.

맨시티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인 킨 또한 과르디올라를 인정했다. 킨은 "과르디올라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감독 중 한 명"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항상 '과르디올라는 최고의 선수들하고만 일한다'라고 말하지만 그들을 관리하고 명확한 경기 스타일을 가져가는 것도 능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맨시티는 수년 동안 매우 일관된 모습을 보여줬다. 그건 모두 과르디올라에게서 나온 것이다.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이 그런 것처럼 맨시티 선수들은 모두 과르디올라를 따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우승으로 과르디올라는 맨시티 부임 후 6시즌 동안 4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4회 우승은 프리미어리그 한정 알렉스 퍼거슨(13회)에 이은 2위 기록이다. 또한 1부 리그 소속 팀 감독을 맡기 시작한 2008/09시즌 이후 13시즌 동안 10번의 리그 우승을 거머쥐며 성공적인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사진=PA Wire/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