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0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진욱 "♥이연희와 잘 어울려…'기혼' 도움 많이 받았다" (결혼백서)[종합]

기사입력 2022.05.23 15:30 / 기사수정 2022.05.23 15:3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결혼백서' 이진욱이 이연희와의 케미를 자랑했다.

23일 오후,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는 온라인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송제영 감독, 배우 이진욱, 이연희, 임하룡, 윤유선, 길용우가 참석했다.

'결혼백서'는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드라마.

이진욱은 '결혼백서'에서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을 약속한 예랑이 서준형 역으로 분한다. 오랜만에 로맨스 장르로 돌아온 이진욱은 "정말 오랜만이다. '제가 원래 이런 걸 하는 사람이었구나' 생각이 들었다. 편안하게 즐겁게 촬영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다른 드라마와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제가 했던 드라마 중에 제일 현실적인 부분을 다룬 드라마인 것 같다. 결혼을 준비해야 할 때 연기를 해야 하는 부분들이 현실적인 걸 많이 표현해야 해서 편하게 촬영했던 것 같다. 정말 신기했던 게 그 상황 같은 것들이 진짜 답답했다. 저는 경험도 없다 보니까 '이게 싸울 일이라고?' 촬영 내내 계속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진욱은 캐릭터에 대해 "좀 더 사랑이 많고,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서 때묻지 않은 순수함이 있다. 나쁘게 말하면 눈치가 없고 사리분별을 약간 못 한다. 나은이에 대한 사랑만 눈에 보이는 남자다"라고 설명했다.

예비신부 김나은 역의 이연희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너무나 공감이 됐고 잘할 수 있다는 확신 때문에 고민도 없이 이 작품을 선택한 것 같다. 어느덧 나은이 역할을 응원하게 되고 감정 이입이 잘 됐던 드라마였다"고 답했다.

이어 이진욱은 이연희와의 케미를 자랑했다. 그는 "제가 생각해도 외적으로 잘 어울리는 것 같다. 그림체가 비슷하다는 말에 너무 공감한다. 너무 예쁘지 않나. 이입하기 정말 쉬웠고, 성향도 비슷한 부분이 있어서 실제로 이 역할을 연기하는 데에 어렵지 않았다. 그리고 도움을 굉장히 많이 받았다. 갈등이 있는 신들도 자연스럽게 촬영을 잘했던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연희 또한 "같이 촬영하게 돼서 너무 감사했다. 저희가 2년 동안 만난 커플로 나오는데 처음부터 스스럼 없이 오빠가 편하게 대해줬다.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가족 케미도 돋보였다. 김나은 아버지 김수찬 역의 임하룡은 이진욱에게 "기존의 다른 역할을 보다가 이번 역할을 보고 '진욱이 엄청 바보 같은 역할도 잘하는구나' 했다. 장인어른으로서 사위를 데리고 노는 재미가 쏠쏠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유선은 "남의 아들한테..."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임하룡은 "듬직하고 우리 딸을 이해해주려는 마음이 기본이 되어 있기 때문에 너무나 훌륭한 사윗감이다. 든든하게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진욱은 장인어른인 임하룡에 대해 "저희 장인어른은 정말 유머러스하시고 어떤 상황도 잘 풀어가려고 하신다. 장인어른은 어렵지 않았는데 장모님이 어려웠다"라며 웃어 보였다.

길용우는 며느리 역할의 이연희에 대해 "바라만 봐도 꿀이 뚝뚝 떨어진다. 이연희 씨 같은 며느리를 만난다는 게 너무 감사했다. '몇 년 전이었으면 나도 저런 상대 역을 해봤으면 좋겠다' 생각하기도 했다. 아들 역할이 너무 부러워서 혼났다. 많은 드라마를 했지만 전부 처음 한 드라마에서 만나는데 헤어지기가 싫었다. 시즌2를 해서 며느리를 계속 곁에 두고 보고 싶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예비 며느리 이연희는 "개인적으로는 너무 좋으신 선배님들이다. 현장에서도 먼저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실제 역할로는 늘 어려움이다. 잘 보이고 싶어서 어려운 것 같다. 어떻게 해서든 예쁘게 보이려고 신경 쓰는 마음을 항상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유선은 "처음에 진욱 씨도 당황하고 저도 당황했다. 그게 연기자의 매력인 것 같다. 연기로 호흡은 굉장히 잘 맞았다. 진욱 씨가 상당히 사랑스럽고 굉장히 지혜롭더라"라고 전했다.

또 "개인적으로 연희 씨가 너무 예쁘다고 생각했었다. 그런 연희 씨를 이번에 만나게 돼서 너무 좋았다. 무엇보다 이 작품을 하면서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서로 사랑을 한다. 근데 잘해줘도 어려운 관계가 있지 않나. '가족이 될 때까지 조금 더 시간을 필요로 하고 기다려주면 되는구나' 생각하게 되는 드라마였다"고 덧붙였다.

송제영 감독은 연출에 대해 "기존에 많이 보셨던 연애 초기의 설레는 로맨스에 집중했다기 보다는 어른스러운 로맨스를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했었던 것 같다. 결혼이 정말 큰 이벤트 중에 하난데, 그 주인공인 둘은 마냥 웃으면서 결혼식을 즐길 수가 없다. 그런 부분들을 어떻게 하면 현실적으로 표현할지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캐스팅 비하인드를 묻는 질문에는 "제가 캐스팅을 했다기 보다는 너무 감사하게도 배우분들께서 이 작품을 선택해 주셔서 이런 좋은 조합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결혼백서'는 23일 오후 7시 첫 공개된다.

사진=카카오TV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