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2 01:59
스포츠

두산답지 않았던 본 헤드 플레이 연발, 치명적 3연패로 이어졌다

기사입력 2022.05.19 07:00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순간적인 집중력 부족 속에 연패 탈출의 기회를 허망하게 날렸다. 두산 야구 특유의 끈끈함과 세밀함이 이날만큼은 보이지 않았다.

두산은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팀 간 5차전에서 연장 12회 접전 끝에 2-5로 졌다. 3연패에 빠지며 4위 삼성에 승률에서 3리 앞선 불안한 3위에 머물렀다.

게임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2회초 SSG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에 선제 2점 홈런을 내줬지만 6회와 8회 1점씩 만회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SSG가 마무리 김택형의 부상 이탈로 불펜진이 헐거워진 가운데 연장전에서 충분히 좋은 승부가 가능해 보였다.

하지만 두산은 연장 11회말 1사 만루의 천금 같은 끝내기 찬스를 놓쳤다. 타석에 들어선 조수행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타구를 외야로 날려보냈지만 경기는 연장 12회초로 넘어갔다.

SSG 외야수들은 짧은 뜬공에 경우 홈 승부를 위해 모두 전진 수비 중이었다. 좌익수 오태곤은 조수행의 타구를 잡기 위해 다이빙캐치를 시도했지만 공은 그라운드에 바운드된 뒤 글러브에 빨려 들어갔다. 이때 3루 주자 김재호는 재빠른 주루 플레이로 홈 플레이트를 밟은 뒤 환호하며 끝내기 승리를 확신했다.  

하지만 2루 주자 정수빈과 1루 주자 안재석은 스타트를 끊지 못했다. 조수행의 타구가 짧았던 점을 의식한 탓인지 정수빈은 3유간, 안재석은 12간에 그대로 멈춰 섰다. 이민호 3루심이 인플레이 상황임을 수차례 외쳤지만 두 사람 모두 요지부동이었다.

SSG 야수진은 이 틈을 놓치지 않았다. 오태곤이 곧바로 유격수 박성한에게 공을 건넸고 박성한이 정수빈을 태그한 뒤 2루 베이스를 밟아 그대로 이닝을 종료시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의 항의 후 비디오 판독까지 이뤄졌지만 두산의 본 헤드 플레이만 확인될 뿐이었다. 연장 11회말 끝내기 안타가 아닌 좌익수 앞 땅볼 후 더블 플레이로 허무하게 공격이 끝났다.

두산은 이 여파를 극복하지 못했다. 윤명준이 12회초 1사 후 한유섬에 2루타, 박성한에 안타를 맞고 1·3루의 위기에 몰렸다. 이어 크론이 윤명준의 공을 받아쳐 우익수 쪽으로 큼지막한 타구를 날려 보내 최소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내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두산은 희생 플라이가 아닌 2타점 3루타를 허용했다. 우익수 조수행이 타구를 쫓았지만 공은 글러브에 맞고 펜스 앞에 떨어졌다. 조수행은 이 장면에서 팀이 끝내기 패배를 당한 것으로 착각한 듯 플레이를 이어가지 않았다. 아쉬움 속에 몇 초 동안 멍하니 외야를 서성이다 뒤늦게 공을 잡고 2루수에게 공을 연결했지만 이미 주자들이 모두 득점하고 크론이 3루에 도착한 후였다. 11회말 공격에 이어 수비에서도 본 헤드 플레이가 나오면서 자멸했다.

두산은 이후 계속된 1사 1·3루에서 이재원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크론까지 득점하면서 스코어가 2-5까지 벌어졌다. 여기서 추격의 동력을 완전히 상실했고 12회말 무득점에 그치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두산답지 않은 본 헤드 플레이 속출 속에 연이틀 연장 12회 승부를 소득 없이 마감하고 무거운 마음속에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르게 됐다.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