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0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고질라 vs. 콩' 속편 제작 확정…'미녀와 야수' 댄 스티븐스 출연 [엑's 할리우드]

기사입력 2022.05.13 15: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고질라'로 시작된 몬스터버스가 '고질라 vs. 콩' 이후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데드라인은 '고질라 vs. 콩'의 속편이자 몬스터버스의 신작에 댄 스티븐스가 캐스팅되었다고 단독보도했다.

연출은 전편을 맡았던 애덤 윈가드 감독이 그대로 맡으며, 촬영은 올 여름 호주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댄 스티븐스는 애덤 윈가드 감독과 2014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더 게스트'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으며, 최근에는 영화 '아임 유어 맨'에 출연한 바 있다.

2014년 개봉한 '고질라'를 통해 서문을 열어젖힌 몬스터버스는 2016년 '콩: 스컬 아일랜드', 2019년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를 통해 시리즈가 이어졌다.

하지만 고질라의 판권을 보유한 토호와의 계약 문제로 인해 유니버스가 끝나게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왔지만,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를 통해 세계관이 계속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데 이어 영화 속편도 제작되면서 당장은 몬스터버스의 역사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새로운 몬스터버스 영화의 제목이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