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최성은 "따뜻한 지창욱, '하고 싶은 대로 해' 응원에 힘"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2.05.11 10:55 / 기사수정 2022.05.23 16:3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최성은이 '안나라수마나라'를 촬영하며 느꼈던 많은 감정들을 털어놓았다.

최성은은 1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감독 김성윤)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최성은 분)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황인엽)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지창욱)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다.

'안나라수마나라'에서 최성은은 가난 때문에 꿈을 잃은 고등학생 윤아이를 연기했다.

이날 최성은은 "공개되기 한 달 전에 완성된 작품을 봤었다. 확실히 그 때 제가 봤을 때와 사람들의 반응이 나올 때 보는 것과는 느낌이 다르더라. 이제서야 내가 작품을 다 끝내고 보내준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편으로는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고 시청해주신다는 것이 느껴져서 감사한 마음이다. 장르가 판타지 뮤직드라마라 익숙하지 않을 수 있어서, 호불호가 갈리는 면이 있는것 같긴 한데, 저도 이 드라마를 관객 분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함이 컸기 떄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 관객 분들이 잘 느껴주시는 감상평을 봤을 때 보람찼다"고 얘기했다.

또 자신이 연기한 윤아이 캐릭터를 언급하며 "윤아이는 꿈을 꾸는 것도 사치라고 생각할 정도인 인물이지 않나. 저 또한 윤아이의 마음이 어느 정도 이해가 가면서 안쓰러운 마음이 생기고 그랬었다"고 덧붙였다.

뮤직드라마라는 장르의 특성을 가지고 있는 '안나라수마나라'를 위해 노래 연습에도 힘을 기울였던 최성은은 "연기와 노래를 함께 준비해야 했다. 노래를 잘하는 편이 아니었고 노래라는 것이 익숙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익숙해지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이 들어가는 장면에서는 다른 작품을 준비할 때보다 더 신경 썼었다. 어떻게 해야 더 많은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연기하려고 했다. 윤아이는 꿈을 꾸는 것도 사치라고 생각할 정도인 인물이지 않나. 저 또한 윤아이의 마음이 어느 정도 이해가 가면서 안쓰러운 마음이 생기고 그랬었다"고 캐릭터를 연기하며 느낀 마음도 전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지창욱의 존재가 큰 힘이 됐다. 앞서 지창욱은 최성은을 보며 '예전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더 응원하고 싶었다'며 아낌없는 격려를 전하기도 했다. 

최성은은 "제가 느꼈을 때 지창욱 선배는 따뜻한 에너지를 가진 분이라고 느꼈다. 그 점이 인상 깊었고, 촬영을 시작할 때부터 마지막까지 그 느낌을 느꼈다"며 "윤아이가 리을한테 받을 수 있는 감정을 제가 비슷하게나마 (지)창욱 선배님과 작업하면서 느낄 수 있던 것 같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장에서 제가 마음에 들지 않거나, 혹시 몇 번 더 테이크를 가고 싶을 때가 있었는데 그럴 때 창욱 선배님이 '괜찮다'면서,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도 된다'고 응원을 보내주셔서 힘이 많이 됐다. 같이 촬영을 하면서 주인공으로서 갖춰야 할 현장에서의 태도라든지 스태프들과 어떻게 의사소통을 하고, 다른 배우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 이런 태도 부분을 많이 배웠다. 창욱 선배님과 같이 했기 때문에 제가 더 윤아이라는 역할에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김성윤 감독과 소통했던 부분도 전했다. "감독님이 엄청 솔직하시다"라고 말을 이은 최성은은 "제가 느꼈을 때는 이 인물간의 관계, 작품 안에서 윤아이가 해줘야 될 역할같은 것들에 대해 굉장히 많이 생각을 하고 계셨어서 그 부분에 대해 소통을 많이 했다. 어떻게 하면 윤아이가 처한 상황을 보며 보는 사람들에게 마음이 갈 수 있을까 생각해야 하는 부분을 명확하게 얘기해주셔서 작업할 때 편했다"고 밝혔다.

'안나라수마나라'는 지난 6일 공개 후 이틀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 4위에오르는 등 많은 관심을 얻은 바 있다. 이에 최성은은 "한국에서 많이 볼 수 있던 장르가 아니었기 때문에, 우리나라를 포함해 다른 나라에서 어떻게 받아들여질까 우려와 기대가 같이 있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2019년 영화 '시동'으로 데뷔한 최성은은 이후 첫 장편 드라마 '괴물'을 통해 높은 캐릭터 이해도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는 데 성공했다. 또 첫 스크린 주연작 '십개월의 미래'(2021)에서는 뜻하지 않은 임신을 경험한 미래의 혼란과 변화를 세밀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얻었다. 

'안나라수마나라'를 촬영하며 ''좋은 어른이 무엇일까'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됐다'고 전한 최성은은 "어른이지만, 아이의 마음을 유지하면서 살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 생각을 했다. 아이들은 주변 상황에 대해 계속 호기심을 갖고, 순수함을 가지면서 살아가지 않나. 저도 그렇게 타인을 바라보는 호기심과 순수한 마음, 꿈꾸는 마음을 갖고 있는 어른이 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 과정이 좋은 배우가 되는 길과도 연관돼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앞을 바라보며 달려가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현재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사진 = 넷플릭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