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07: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난 운 좋은 여자"…빅토리아 베컴, ♥데이비드 베컴 몸매에 감탄

기사입력 2022.05.03 18:02 / 기사수정 2022.05.03 18:14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빅토리아 베컴이 남편 데이비드 베컴의 몸매에 감탄했다.

2일 빅토리아 베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Not bad for 47(47살치고 나쁘지 않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바다를 방문한 그의 남편 데이비드 베컴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상의를 탈의한 채 근육질 몸매를 뽐내고 있다. 빅토리아 베컴은 "Lucky me!(난 운도 좋지)"라고 덧붙여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빅토리아 베컴은 남편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그의 47번째 생일을 축하했다. 빅토리아 베컴은 "널 너무 사랑한다"며 "넌 누구나 원하는 가장 멋진 남편이야. 난 그런 너를 만나 축복 받았다고 생각해. 넌 내 전부야"라는 글로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사진 속에는 바다를 배경으로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둘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사진 속 둘은 40대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탄탄한 몸매와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한편, 그룹 스파이스 걸스 출신 빅토리아는 1999년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과 결혼해 세 명의 아들과 딸 하나를 두고 있다.

사진 = 빅토리아 베컴 인스타그램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