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22:52
연예

장세현, 윤다훈과 패싸움→박기태에게 폭로 "친자=김진엽" (사랑의 꽈배기) [종합]

기사입력 2022.04.15 21:15 / 기사수정 2022.04.15 21:15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사랑의 꽈배기' 김진엽, 박철호가 친자 관계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1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하루(김진엽 분)가 자신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박기태(박철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경준(장세현)은 박하루(김진엽)가 자신의 집을 들락거린다는 사실을 알고 격분했다. 그는 아내 오소리(함은정)에게 따져 물으며 위협적으로 행동했다. 오소리는 자신의 팔을 놔주지 않는 조경준에 엎어치기로 응수했다. "내가 언제까지 참아야 하냐"고 호소하는 오소리에 조경준은 "내가 동방의 회장이 될 때까지"라고 뻔뻔하게 답하며 "동방, 나한테 넘겨. 그럼 내가 이혼해 줄게"라고 덧붙였다.

조경준을 통해 이 사실을 접한 손성윤(강윤아)도 분노를 참지 못하고 박하루(김진엽)를 다그쳤다. 박하루는 "내 아들 만나는 거까지 허락 받으면서 살고 싶지 않다"며 재차 이혼을 요구했다. 손성윤은 "그냥 살아. 살다보면 이해되겠지. 이해 안 되면 어쩔 수 없고"라며 이혼을 거부했다. 손성윤은 오소리를 향한 복수심을 불태웠고, 그의 사업에 훼방을 놓기 시작했다.

한편, 오광남(윤다훈)은 아버지의 죽음에 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신도희(김주리)가 오광남의 아버지에게 오소리가 박하루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알린 것. 오소리와 박하루를 남매로 알고 있던 아버지는 큰 충격을 받고 쓰려졌고, 조경준에게 유전자 검사를 지시했다. 조경준은 둘이 남매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도 아버지에게 거짓말을 쳤다.

이를 알게 된 오광남은 격분했고 조직폭력배를 동원해 조경준을 납치했다. 오광남은 조경준에게 오소리와 이혼할 것을 요구했지만 조경준은 이를 거부했다. 조경준이 고용한 조직폭력배들이 들이닥쳤다. 패싸움 끝에 오광남은 조경준 일행에게 패했다. 조경준은 이혼 서류를 발로 짓밟으며 재차 의사를 드러냈다.

결국 조경준은 박기태에게 "박하루가 그의 친자"라고 밝혔다. 박기태는 박하루를 보고 "네가 날 요왕원으로 부른 것이냐"며 연신 눈물을 흘렸다. 반면 박하루의 얼굴에는 난감한 기색이 역력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