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21:13
연예

'신사와 아가씨' 뒤늦게 후회한 지현우, ♥이세희 붙잡을까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3.20 07:5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와 이세희가 재결합할까.

1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49회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이 뒤늦게 박단단(이세희)을 붙잡기로 결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세련(윤진이)은 자신의 친구인 안민지(오승아)와 이영국이 재회할 수 있게 도왔다. 이영국은 안민지가 아이들과 잘 지낼 수 있다면 연애를 하기로 마음먹었고, 박단단은 우연히 이영국과 안민지가 팔짱을 끼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졌다.

또 마현빈(이태리)은 박단단에게 "나 사실 너랑 다시 만나서 너무 좋다. 나 학교 다닐 때도 너 좋아했었는데. 알고 있었어?"라며 고백했다.

박단단은 "미안해요. 나 좋아하는 사람 있어요"라며 선을 그었고, 마현빈은 "아까 그 회장님? 그럴 줄 알았어. 나 그래서 지금 이야기하는 거야. 그 회장님하고 너 어울리지 않아. 그리고 그 회장님 다른 여자 있잖아"라며 걱정했다.



박단단은 "무슨 기준으로 회장님이랑 나랑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하는 건지 모르겠는데 나 회장님 좋아했고 아직도 못 잊었어요. 다른 사람 좋아하면서 선배 마음 받아주는 건 아닌 것 같아요. 선배랑은 이렇게 선후배 사이로 지내고 싶어요"라며 쏘아붙였다.

특히 박단단은 이영국을 찾아갔고, "오늘 낮에 본 그 여자 누구예요? 회장님이랑 무슨 사이인데 팔짱을 껴요? 왜 아무 여자나 회장님한테 팔짱 끼게 놔두시는 건데요?"라며 다그쳤다.

이영국은 "아무 여자가 아니고 나랑 만나기로 한 사람이에요. 나이도 비슷하고 살아온 환경도 비슷하고 그래서 진지하게 만나보려고 해요. 박 선생도 박 선생하고 어울리는 사람 만나길 바라요"라며 못박았다.

박단단은 "저는요. 다른 남자가 저 좋다고 했지만 싫다고 했어요. 아직도 저 좋아하면서 다른 여자 만나는 건 그 여자한테 못할 짓을 하시는 거라고요"라며 발끈했고, 이영국은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해요"라며 밀어냈다.



이후 이영국은 이재니(최명빈), 이세찬(유준서), 이세종(서우진)을 안민지에게 소개했다. 박단단은 가게 밖에서 이영국을 지켜봤고, 집으로 돌아가 홀로 오열했다.

그러나 이영국은 안민지에게 "사실은 좋아하는 사람 있었는데 정리가 덜 된 것 같다"라며 밝혔다. 안민지 역시 "오빠가 그렇게 말해주니 내 마음이 좀 편해지네. 나 사실은 아까 아이들 보고 좀 당황했어. 막상 아이들 세 명을 앞에 두고 있으니까 생각할 때랑 너무 달랐어. 나도 오빠한테 자신 없다고 말하려고 했거든"이라며 안도했다.

더나아가 이영국은 진심을 전하기 위해 박단단을 만났다. 이때 박단단은 "저한테 가장 큰 상처를 준 사람은 다른 사람도 아니고 그 무엇도 아니고 회장님이었어요. 저에 대해 제 마음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회장님. 그런 회장님 때문에 가슴이 칼로 도려내는 것처럼 아파요. 저를 이렇게 아프게 하는 회장님 이제 저도 싫어요"라며 돌아섰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붙잡기 위해 일어섰지만 그동안 자신이 했던 말을 떠올리며 망설였다.

다음 회 예고편에서는 이영국이 박단단을 위해 이벤트를 준비한 장면이 포착됐고, 앞으로 이영국과 박단단이 재결합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