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20 14:12
연예

'배앤크' 한지은 "♥이동욱과 키스신, 보고 놀랐죠" [엑's 인터뷰③]

기사입력 2022.01.29 07:01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엑's 인터뷰②]에 이어) '배드 앤 크레이지' 한지은이 이동욱과의 키스신 비하인드를 밝혔다.

한지은은 지난 28일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이하 '배앤크')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류수열(이동욱 분)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다.

'배앤크'에서 한지은은 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경위 이희겸으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지은은 화려한 액션부터 이동욱과의 러브라인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난 한지은은 '배앤크'의 첫인상에 대해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이게 어떻게 그려질지가 예측이 잘 안 되더라. 다른 사람한테는 보이지 않는 다른 자아가 어떻게 표현되어질까가 우리 드라마의 중요한 핵심요소라고 생각이 됐다. (촬영)하면서도 계속 궁금했는데 방송을 보니까 너무 재밌었다"며 애정을 전했다.

'배앤크'의 관전 포인트는 이중인격을 한 명이 아닌 이동욱, 위하준 두 배우가 연기했다는 점이었다. 한지은은 독특한 설정에 대해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위하준을) 계속 쳐다보고 그랬다. 하준 배우님이 너무 귀엽게 하니까 저도 모르게 자꾸 눈이 가서 어렵기도 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처음에 순댓국집에서 제가 대놓고 수열이한테 '이중인격이야?' 했던 장면이 세 명이서 찍는 첫 장면이었다. 그때 제가 웃음을 못 참아서 NG가 많이 났던 것 같다. 하준이가 옆에서 너무 귀엽게 하고 있는데 저는 그걸 못 봐야되고 세상 심각해야 했다. 너무 귀엽고 웃기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극중 한지은이 맡은 이희겸은 류수열의 전 여자친구이자 동료다. 두 사람의 서사가 자세히 밝혀지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던 바. 한지은은 "일단 시놉시스에서 드러났던 부분과 그걸 토대로 감독님과 얘기해서 만들어놨던 설정이 있었는데 희겸이는 수열이를 잘생겨서 좋아한다. 그런 사람인 줄 몰랐던 거다"라고 답했다.

이어 "근데 수열이는 희겸이가 부자니까 자신의 원래 성격인 비열한 마음으로 만나기 시작한 것"이라며 "근데 희겸이는 수열이를 너무 많이 좋아했다. 희겸이 자체가 수열이가 어떤 사람이어서 좋아한 게 아니라 수열이어서 좋아했을 것 같다. 어느 순간 수열이의 비열한 모습이나 단점들을 봤겠지만 계속 그걸 떠안으면서 좋아했을 것 같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이런 비열함들이 쌓이면서 결정타로 저한테까지 배신을 때렸다고 설정을 했다. 그 큰 배신감에 헤어진 설정이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러나 이후 두 사람은 새로운 시작을 암시하는 엔딩으로 설렘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한지은은 "희겸이는 수열에 대한 배신감이 굉장히 크지만 수열이라서 좋아했기 때문에 애증의 느낌이 컸을 것 같다. 저런 놈을 좋아했던 내 자신도 원망스럽고 밉고 내 자신도 바보같지만 사람이 끌려서 좋은 건 어쩔 수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 한지은은 "이성적으로 본능을 눌렀을 것 같다. 달라지는 모습도 처음에는 곱게 보지는 않았을 텐데 그게 조금씩 느껴지고 헷갈리기 시작하면서 싫지는 않은 느낌. 자기도 모르게 조금씩은 끌리고, 옛날 좋았을 때의 모습들이 오버랩되면서 거부할 수 없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키스신 또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대본상으로는 가볍고 장난스러운 느낌이었다. 근데 감독님이 그럴 것 같지 않고 좀 딥할 것 같다고 하셨다. 전에 만났던 연인이고 둘이 있는 장소에서 마음적으로 풀린 상황이고 또 누구보다 본능적으로 편한 사이지 않나. 구도 같은 것도 촬영 감독님이 잘 잡아주셨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자세 같은 것들은 현장에서 아이디어를 내면서 했다. 생각보다 많이들 좋아해주시더라. 저도 좀 놀랐다. 찍을 때는 그런 분위기까지 나올 줄 몰랐는데 감독님께서 느낌 있게 잘 나왔다고 하시더라. 방송 보고 '오'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희겸과의 싱크로율은 '반반'이라고. 그는 "좀 집요한 거, 근데 허당기가 있는 거. 희겸이가 헛다리를 은근히 짚지 않나. 좀 정의로우려고 하는 부분이 닮은 것 같다. 또 한 번 뭐에 꽂히면 마음에 드는 답이 나올 때까지 하루종일 생각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답했다.

새로운 모습으로 눈도장을 찍은 한지은에게 도전에 대한 두려움은 없냐고 묻자 "신기하게 새로운 역할에 도전하는 거에 대한 두려움은 없는데 막상 시작하고 나서는 좀 두려워하는 것 같다. 촬영 들어가기 전부터 끝난 후에도 계속 곱씹는다. 방송을 보면서도, 또 곱씹고 그렇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한지은은 "이번에도 도전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맨날 도전. 제 성격인 것 같다"라며 웃었다.

그는 "(이전 작품 속 캐릭터들은) 기본적으로 밝은 베이스가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희겸이는 아예 다르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밝은 친구가 아니었던 것 같다. 연기하면서 다짐했던 거, 목표로 가져갔던 게 '희겸이는 정석대로 가자' 싶었다. 필요하지 않으면 말도 많이 하지 말고 정석대로 가자고 다짐하고 연기를 시작했다. 정말 많이 달랐다"며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엑's 인터뷰④]에 계속)

사진=시크릿이엔티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