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7 07: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아이유 소속사, 팬 차별 의혹 2차 해명 "자체조사 실시→경고 조치"

기사입력 2022.01.05 10:55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가수 아이유 소속사가 팬 차별 의혹에 대해 거듭 해명했다.

아이유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오전 공식 팬카페를 통해 "2020년 6월 팬카페 내 모니터링 및 제보를 통해 소속사 직원에게 팬미팅 MD 및 친필 사인 CD를 받았다는 게시물이 업로드된 내용을 확인했다. 사실 확인 결과 해당 회원과 친분 있는 소속사 직원은 없었으며 해당 회원에게 MD 및 사인 CD를 제공한 적 또한 없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적인 조사를 실시한 과정에서 해당 회원이 '인증+자랑' 게시판 글과 동일한 사진을 사용해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거래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카페 규정에 따라 해당 회원에게 팬카페 쪽지를 통해 게시물 삭제 요청 및 경고 조치를 취했으며 해당 회원으로부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는 답변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팬분들께 별도의 안내를 드리지 못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앞으로 팬분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EDAM엔터테인먼트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아이유 소속사는 전날에도 팬 차별 의혹 관련 사과문을 게재했다. 새 앨범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에서 제작진이 일부 팬들에게 따로 연락을 취해 인터뷰를 진행하려 한 사실이 알려지며 팬 차별 논란에 휘말린 것.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제작 업체 선별 과정에서 사전 미팅에 필요한 자료조사를 위해 다큐멘터리 측 작가님이 개인 판단으로 팬분들에게 연락을 취해 인터뷰를 진행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해당 작가님은 다큐멘터리 제작 전 프로젝트에서 하차하여 수집된 내용이 다큐멘터리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아이유는 지난해 12월 29일 새 앨범 '조각집'을 발매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