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6 2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사랑꾼' 김호진 "딸보다 김지호가 1순위"(동상이몽)[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12.28 01:11 / 기사수정 2021.12.28 11:2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연기자 김호진이 딸보다 김지호가 1순위가로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김호진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김지호와의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김호진은 서장훈이 "사전 인터뷰 때 각서에 대해 물어봤더니 '난 각서 쓸 게 없다. 와이프는 쓸게 많다'고 했다는데 사실이냐?"라고 묻자 웃음을 터트렸다.

김호진은 "어제 결혼기념일이었다. 와이프가 시간 개념이 조금 정확하지 않다. 어제 같은 것도 각서를 쓸 일인데"라며 김지호가 시간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했다. 김호진은 "'늦지 말자. 왜 미리 준비해서 나가면 안 되느냐'고 했더니 앞으로는 안 그러겠다며 다음부터는 서둘러서 가자고 하더라. 지금 처음 얘기했으니까 다음에는 그러지 말자고 했다"면서 말이 아니라 각서로 남겨뒀어도 좋았을 것 같다고 했다.



MC들은 김지호가 앞서 출연했을 때 남편인 김호진보다 딸이 우선이라고 얘기한 것을 언급했다. 이에 김호진은 고민 없이 바로 "저는 와이프가 지금도 1순위다"라며 "아이 낳고 그 문제 때문에 싸운 적 있다"고도 했다. 김구라는 딸보다 아내가 우선이라는 김호진의 말에 "큰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김호진은 "아이는 저희가 잘 살면 자연스럽게 커서 따라온다는 주의다. 결혼해서 아이를 낳았는데 와이프가 너무 막 집중하니까 질투도 나고 '왜 걔한테 그러느냐 나한테 잘하면 될 것 같은데' 하면서 한 두 번 싸운 적도 있다"고 했다. 김윤지는 "1순위만 기억난다"면서 김호진의 사랑꾼 면모에 감탄을 했다.

김호진은 "딸이 연애도 많이 하고 재밌게 살았으면 좋겠다. 재밌는 연애도 해보고 딸이 연애를 못하는 것 같아서 속상해 한다. 기본적으로 얘기를 잘한다. 아이가 악기를 하니까 차에서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 친구, 연애 얘기를 자주하는 편이다"라고 대화가 많은 부녀사이라고 전했다.

김호진은 MC들이 김지호가 딸이 아빠가 까다롭고 잔소리가 많아 아빠 같은 사람과는 결혼하지 않겠다고 했던 것을 얘기하자 "딸이니까 잔소리를 더 하게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김호진은 "딸이 엄마를 많이 닮았다. 그러니까 아빠가 싫다고 그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