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8 02:35
연예

송대관 "아내 투자 실패로 빚 280억...왜 같이 사냐고?" (특종세상)[종합]

기사입력 2021.12.03 11:50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가수 송대관이 긴 무명을 함께 견뎌준 아내에 대한 애틋함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MBN 교양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우여곡절 가득한 송대관의 인생 스토리가 펼쳐졌다.

이날 송대관은 아내의 투자 실패로 엄청난 빚더미에 앉게 된 것을 언급하며 "지금도 다 못 갚아서 개인 회생을 하며 10년에 걸쳐 갚아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천 어디에 굉장히 큰 땅덩어리가 있는데 약 한 7만 평 대지로 집을 지을 수 있는 평지의 땅을 보고 (아내가) 너무 좋아하는 거다. 그래서 저 땅을 꼭 자기가 일궈 내겠다고 해서 '알았어. 해봐' 그렇게 말하고 말았다. 그 땅을 본인 돈으로 다 샀으면 좋은데 돈이 많이 필요하니까 은행 융자를 썼다"고 설명했다.

송대관은 "빨리 땅 계약이 해결되고 돈으로 현실화되고 (돈이) 다시 돌아와야 하는데 그게 빨리 안 되니까 이자가 쌓여가는 게 장난이 아니었다. 그러니까 나중에 가보니 빚이 280억까지 간 것"이라고 털어놨다.



송대관은 일각의 따가운 눈초리에 속상한 속내도 토로했다. 그는 "어떤 사람들은 그렇게 나쁜 아내랑 왜 같이 사냐고 하지만 나를 위해 이렇게 헌신한 사람이 없다. 아내가 없었다면 나는 없다. 어디서 폐인이 됐을 거다. 나는 마음이 약하고 노래 부르는 감정밖에 없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요즘 내 아내가 불쌍해서 더 씩씩하게 살아주고 있다. 내가 눈물 흘리면 그 사람은 통곡할 사람이다"고 여전한 애정을 자랑했다.

실제로 지금의 송대관이 있기까지 송대관의 아내는 8년의 긴 무명 시절을 오롯이 함께했고, 만삼의 몸으로 대신 일을 하기까지 했다고. 게다가 낯선 미국 땅에서 생계를 책임지며 가장의 역할까지 해낸 아내다.

이후 송대관은 아내와 식사 자리에서 자신보다 아내를 살뜰히 챙기는 애처가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아내는 송대관이 집어 주는 반찬을 거절하며 "이 아저씨가 왜 이래"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N 방송 화면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