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6 09: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은영 "에르메스VVIP? 사기도 해"…알고보니 홈쇼핑 단골 (내가아냐)[종합]

기사입력 2021.12.01 09:2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이 "명품도 입는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30일 방송한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서는 인간 오은영의 진짜 인생 이야기가 최초 공개됐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금쪽같은 내 새끼’ 등의 상담 프로그램을 통해 국민 육아 멘토로 자리 잡은 오은영 박사가 인물 다큐멘터리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은영은 자신과 똑 닮은 실물 크기의 마네킹을 마주했다. 이 마네킹은 꽃잎에 둘러싸여 죽은 것처럼 누워 있었다. 오은영은 "나와 똑같이 생겼네"라며 감탄하면서도 "자꾸 봐도 당황스럽다"라며 회한에 찬 표정을 지었다.

그때 '너에게 시간이 일주일밖에 남지 않는다면 어떨 것 같아?'라는 오은영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오은영은 "난 그 경험을 실제로 했다. 2008년에 건강에 위기가 있었다"라며 44세에 대장암이 발견된 기억을 떠올렸다.

오은영은 "그때 우리 아들이 초등학생이었는데 너무 미안했다. 우리 남편? 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다. 너무 그리울 것 같고. 이걸 보니 그때 굉장히 힘든 마음이 다시 떠오르면서 눈물이 난다. 요즘 내가 잘 운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마네킹에게 "열심히 잘 살았어"라는 말을 해줬다.

절친인 김주하 앵커와 정미정이 오은영의 연락에 바로 달려왔다. 

오은영은 "주하야 넌 살 빠진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주하는 "언니 말에 의하면 내 얼굴은 없어져야 한다. 매번 살 빠졌다고 한다"라며 농담했다. 오은영 "국보급 미모다"라고 칭찬했고 김주하는 "그런 건 크게 얘기해라"며 좋아했다.

김주하는 제작진에게 "기자 시절에 언니에게 취재하러 갔었다. 17년 정도 됐다"라며, 정미정은 "30년 정도 연이 닿아서 계속 만나고 있다"라며 오은영과의 친분을 언급했다.

오은영은 "오늘 신기한 경험을 했다. 내 살날이 일주일밖에 안 남은 거다. 옛날 프로그램 중에 관에 들어가 보는 것도 있고 유언장을 쓰는 것도 있지 않냐. SBS가 진화를 했다. 나와 똑같이 생긴 마네킹을 만든 거다. 얘가 죽은 거다. 심장이 덜컥 내려앉았다"라고 고백했다.

정미정은 "갑자기 울컥하고 마음이 좋지 않다"라고 했다. 김주하는 "더 못생겼다. 실물이 낫다. 더 보고 싶지 않다"라며 솔직하게 말했다.

오은영은 "죽음이라는 게 어느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건데 상상을 하면 너무 두렵고 공포스럽다. 그러다 보니 눈을 가리고 마치 봉인된 주제처럼 다루질 못하는 면이 있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주하는 "예전에 관에 들어가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봤다. 내일, 한 달 뒤, 일 년 뒤 죽는다면? 이 생각을 자주 했다. 원래 살던 대로 살 거다"라며 담담하게 밝혔다. 오은영도 "나도 그렇다. 난 내일 지구가 멸망해도 오늘 그냥 내 할 일을 한다"라고 말했다.

정미정은 "깊이 생각해본 적이 없다. 막상 내일 죽으면 어떻게 하지?"라며 준비가 안 된 모습을 보였다.

오은영은 "세상을 떠나면 떠난 사람보다는 남아있는 사람의 몫이다. 이 다큐멘터리가 자신의 삶을 중간 점검하는 거다. '애썼어, 열심히 살았다'는 말이 툭 튀어나오더라. 손을 잡고 '조금 쉬어' 이랬다"라고 들려줬다.

김주하는 "멋있다 언니. 난 그런 생각은 못 했어"라며 감탄했다. 정미정은 "조금만 쉬었으면 좋겠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쉬면서 커피도 마시고 밥도 먹으러 가고"라며 안타까워했다.

김주하는 "요즘에 방송을 왕성하게 하지 않냐. 예전보다 관심을 많이 받는데 상처받은 적은 없냐"라며 궁금해했다.

오은영은 "있지 왜 없어. 내가 그렇게 마음이 약하거나 많이 흔들리는 사람은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아무렇지 않은 건 아니다. 상처를 안 받진 않는다"라고 털어놓았다.

정미정은 "얼마 전에 언니 기사를 봤다. 에르메스 기사다. 에르메스만 입는다, 에르메스 매장에서 튀어나온다 이런 거다"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김주하는 "뭔 소리야, 홈쇼핑에서 자주 사는데. 에르메스'도' 입어요겠지"라고 했다. 오은영은 "그래 사기도 해"라며 고개를 끄떡였다.

정미정이 "나도 입어보고 싶다"라고 장난스럽게 말하자 "빌려주고 싶어도 너무 커서 안 돼"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SBS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