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2 02: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13살 연상 이지성♥' 차유람, 아들이 남편 닮아 슬퍼 "유전자 몰빵"

기사입력 2021.11.29 23:1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당구 선수 차유람이 남편만 닮은 아이들의 외모에 속상해했다.

29일 차유람은 인스타그램에 "너무 형아같이 나왔네. 아직 아기아기 한데. 유치원 원서 때문에 급히 찍은 증명사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어 "남편이랑 너무너무너무 똑같이 생겨서 조금은 슬픔….#도플갱어 #첫째도 둘째도 #유전자 몰빵 #좀 외롭네 #내 유전자는 어디에"라며 한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에는 차유람과 이지성의 아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벌써 훈훈한 비주얼이 눈에 띈다.

차유람은 13살 연상 이지성 작가와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차유람은 육아와 선수생활을 병행 중이다.

사진= 차유람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