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23: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지옥' 김현주 "K-콘텐츠에 자부심 有…월드스타? 체감 안돼" (인터뷰)

기사입력 2021.11.26 12: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김현주가 '지옥'의 해외 인기를 언급했다.

김현주는 26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관련 화상인터뷰를 진행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이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 이후 해외 반응이 뜨거운 상황. 김현주는 "한류 열풍이 원래 있었지 않나. 그걸 기반으로 해서,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에서 많은 사람이 볼 수 있기 때문에 그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너무 감사하게도 '오징어 게임'이 먼저 큰 인기를 얻었기 때문에 '지옥'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오픈됐을 때 기대에 못 미치면 어쩌나 싶기도 했다"며 "한국에서 배우 활동을 하면서 그런 자부심은 있었다. 한국 작품성이나 그거에 임하는 배우, 감독, 스태프의 진심이나 열의를 현장에서 느꼈기 때문에 아주 고무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더불어 '월드스타'가 된 소감이 어떠냐는 질문에는 "월드스타는 아닌 것 같다. '지옥'이 좋은 결과를 낳고 있지만 직접적으로 체감하기는 이른 것 같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사진 = 넷플릭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