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9 20: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역시 수영 천재' 황선우, 처음 출전한 평영에서 2위 기록

기사입력 2021.11.23 18:33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수영 천재' 황선우(18·서울체고)가 처음 도전한 평영 종목에서 2위에 올랐다. 

황선우는 23일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6회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 남자 고등부 평영 100m 경기에서 1분03초73의 기록으로 전체 13명 중 2위에 등극했다. 1위는 1분02초96을 기록한 조현재가 차지했다.

황선우의 주종목은 자유형 100m와 200m다. 황선우는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기록과 세계주니어 기록(47초56)을 보유하고 있고, 자유형 200m에서도 한국 기록과 세계주니어 기록(1분44초62)을 갖고있다. 여기에 개인 혼영 200m 한국 기록(1분58초04)도 보유 중이다. 공식 대회에서 평영 종목에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평영으로 경기에 나선 게 처음인데 기록이 잘 나와서 기쁘다. 경영월드컵 대회 때 뒤처졌던 평영 구간을 보강하기 위해 출전했다"면서 "지금은 한라배보다는 12월에 있을 쇼트코스 세계선수권에 맞춰 훈련 중에 있다. 이번 대회를 잘 마무리하고 12월 대회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하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쾌조의 컨디션을 뽐낸 황선우는 오는 24일 주종목인 자유형 200m에 출전한다. 다음 달에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릴 국제수영연맹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사진=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