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20:36
연예

김동영, 이용식 딸 이수민과 '썸' 끝? "좋은 친구" (1호가)

기사입력 2021.01.25 03: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1호가'에서 김동영, 이수민의 강제 '썸'이 또 한 번 언급됐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어 '1호가')에서는 최양락 가출기 2탄이 공개됐다.

이날 최양락은 팽현숙과 싸운 뒤 집을 나와 임미숙 김학래 집의 옷방에서 지내기로 했다. 그러나 집에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아들 김동영 씨가 저녁을 먹기 위해 찾아왔고, 최양락은 그와 반갑게 인사했다.

임미숙이 아들을 위해 저녁을 준비하겠다는 말에 최양락은 "내가 사겠다"며 나섰다. 최양락은 신세를 지게 된 것을 미안해 하며 "먹고 싶은 거 다 시켜라"고 이야기, 카드를 꺼냈다.

그러나 꺼내든 카드가 무색하게도, 최양락의 카드는 정지 상태였다.  팽현숙이 택시를 탄 최양락의 문자 알림을 받고 미리 정지를 시켜뒀던 것. 결국 배달원은 카드를 돌려줬고,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계산을 했다.

최양락은 민망함에 "들어가서 자겠다"고 했고, 서로 불편한 상황이 연출됐다. 결국 이들 가족은 최양락을 위로하며 둘러 앉아 피자와 치킨을 먹었다.

이어 최양락은 "고민 상담이라도 해주겠다"고 나섰다. 김동영 씨는 가장 큰 고민으로 '연애'를 꼽았다. 이에 앞선 방송에서 어른들에 의해 강제로 '썸'을 형성했던 이용식의 딸 이수민이 언급됐다. "서로 어색해 하더라"며 분위기를 몰아가자 김동영 씨는 "그런 것보다는 좋은 친구다"라고 선을 그었다.

최양락은 "도연 씨는 어떠냐"며 임미숙이 앞서 며느릿감으로 점찍어둔 장도연을 언급했다. 또 임미숙은 "하나는 안되냐"며 최양락 딸을 언급, 최양락은 쉽게 대답하지 못했다. 이에 임미숙은 "우리가 이거 다 사지 않았냐. 하나는 왜 안 된다는 거냐. 기분 나쁘다"고 발끈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