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9:06
연예

"당시 남친과 이별"…구혜선, '꽃보다 남자' 에피소드 大방출 ('전참시')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11.08 06:57 / 기사수정 2020.11.08 02:2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구혜선이 드라마 '꽃보다 남자'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구혜선이 '꽃보다 남자'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구혜선은 연기에 대해 "그냥 다 힘든 기억 밖에 안 난다"라며 고백했고, 소속사 대표는 "'꽃보다 남자' 때는 얼마나 힘들었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어 소속사 대표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꽃보다 남자') 캐스팅이 상당히 치열했다. 그 나이대 여배우가 있는 기획사에서는 다 지원했다. 그 제작사 문턱이 닳도록 들락날락하면서 감독님 여러 번 봬 가면서 구혜선이 그 배역에 되게 했었다"라며 자랑했다.


구혜선은 "제일 억울한 게 뭐냐면 남자 애들은 신이 끝날 무렵에 예쁜 옷을 입고 나타난다. 나는 처음부터 계란 맞고 그럼 그 신이 끝난다. 여기서 얻는 사람은 남자 주인공이다"라며 회상했다. 소속사 대표는 "그래서 사람들이 금잔디를 더 좋아한 거지"라며 칭찬했다.

특히 구혜선은 "그때 수영장에서 뇌진탕 걸렸다. 밖에서 쾅 소리가 났다더라. 내 머리부터 떨어진 거다"라며 고백했다.

구혜선은 "근데 바로 촬영을 해야 했다. 그때 안 찍으면 결방이 되는 거다. 일주일 후에 속이 울렁거리고 머리가 빙빙 돌더라. 촬영 중간에 또 기절했다"라며 덧붙였다.

구혜선은 "또 사고가 나서 입이 다 터져서 결국 결방했다. 자꾸 나 때 이야기하는데 그때는 용감해야 배우였던 거 같다. 내가 무섭다고 못 한다고 이야기하면 내가 배우가 아닌 거다. 뛰라고 하면 일단 뛰는 거다"라며 털어놨다.


그뿐만 아니라 소속사 대표는 "최고의 휴양지인 뉴칼레도니아에 갔다. 너무 멋있는 곳인데 우린 볼 시간이 없었다. 촬영을 해야 해서"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구혜선은 "갔다 온 촬영 중에 제일 힘들었던 게 뉴칼레도니아였다. 전화도 안 터졌다. 당시에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남자친구가 나랑 (일주일 동안) 연락이 안 돼서 내 말을 믿어주지 않더라. 핑계라고 생각하더라"라며 깜짝 고백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