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1:47
연예

"전현무 수식어 헤쳐나갈 과제"…'복면가왕' 이혜성, 솔직 고백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9.21 06:55 / 기사수정 2020.09.21 01:3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아나운서 이혜성이 방송인 전현무와 공개 연애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석이 높다 하되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 서당 개'의 정체가 이혜성으로 밝혀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혜성은 '가왕석이 높다 하되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 서당 개'로 1라운드 무대에 올랐지만 아쉽게 탈락했다.


이후 이혜성의 정체가 공개됐고, 김성주는 "이분은 바로 전현무의 사랑스러운 그녀. 프리랜서로 새 출발한 아나운서 이혜성 씨다"라며 소개했다. 

이혜성은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고, 윤형빈은 "현무 형이 빠진 이유가 있다"라며 감탄했다. 현영은 "목소리가 아기 같다"라며 맞장구쳤다.

또 김성주는 "프리랜서로 선언해서 활동한다. 오늘 노래해보니까 어땠냐"라며 소감을 물었고, 이혜성은 "이런 큰 무대에 서는 게 영광이다.  제 노래 실력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초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밝혔다.


특히 김성주는 "가면을 벗을 때 '전현무의 사랑스러운 그녀'라고 소개했다. 정작 당사자는 전현무의 여자친구라는 수식어가 부담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전현무와 열애 사실을 언급했다.

이에 이혜성은 "지금까지 방송에서 보여 드린 모습이 별로 없어서 누구누구의 여자친구' 이렇게 인식을 많이 하시는 것 같다. 앞으로 제가 헤쳐나가야 할 도전 과제인 것 같다. 여러 가지 모습이 알려지면 저 자체에 대한 관심을 가져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고백했다.

김성주는 "남자친구분이 조언이나 응원 없었냐"라며 궁금해했고, 이혜성은 "단독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니까 좋은 기회인 것 같다고 떨지 말고 잘 하고 오라고 해 줬다"라며 털어놨다.

김성주는 "(전현무가) '복면가왕'에 나갈만한 노래 실력을 갖고 있다고 응원해 줬냐"라며 재차 질문했고, 이혜성은 "그건 아닌 것 같다. '뭐든지 열심히 하는 모습이 좋으니까 최선을 다해보자'라고 했다"라며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