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1:59
연예

'악의 꽃' 이준기, 문채원 앞과 180도 다른 눈빛에 소름 [포인트:컷]

기사입력 2020.07.30 15:56 / 기사수정 2020.07.30 15:57

김영아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악의 꽃’에서 이준기가 숨겨진 모습을 드러낸다.

30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는 백희성(이준기 분), 차지원(문채원)의 행복한 가정 아래 잔혹한 비밀이 숨겨진 지하실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금속공예 공방 아래 지하실 속 백희성과 김무진(서현우)이 포착됐다. 아내 차지원 앞에서 다감다정한 미소를 보여주던 남편의 얼굴이 아닌 자신의 진짜 정체 도현수의 싸늘한 얼굴을 드러내 소름을 돋게 한다.

또한 손발이 묶이고 테이프로 입이 봉쇄된 기자 김무진은 당황한 기색으로 올려다보고 있다. 동창인 도현수가 형사 차지원의 남편 백희성으로 신분 세탁한 사실을 전혀 몰랐던 김무진은 그의 얼굴을 단번에 알아봤다. 그는 도현수가 과거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용의자로서 현재 수배상태에 놓인 것까지 인지하고 있었다.

이에 마음만 먹으면 자신의 정체를 알리고 특종을 터트릴 수 있는 김무진을 떠보며 아무렇지 않게 대하던 백희성이 그를 지하실에 가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불안감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백희성이 김무진의 입을 틀어막은 거친 모습은 한층 긴장감을 더한다. 두려움과 땀으로 범벅된 김무진이 이 위태로운 상황 속에서 무사히 목숨을 유지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도현수의 신분을 버린 백희성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김무진이 언급한 18년 전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범인이 그일지, 예측불가의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매주 수, 목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김영아 기자 ryeong001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