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12:48
스포츠

김태형 감독 "플렉센 타팀 처음인데…역할 해냈다"

기사입력 2020.04.27 18:17 / 기사수정 2020.04.27 18:17

김현세 기자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현세 기자] 경기가 끝나고 김태형 감독이 가장 먼저 하는 말은 "플렉센이 선발로서 역할을 잘 했다"였다.

두산은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팀 간 연습경기를 치렀다. 선발 투수 크리스 플렉센이 올 시즌 첫 다른 팀을 상대했다. 플렉센은 5이닝 3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두산은 7-5로 이겼다. 연습경기 3연승이다.

경기가 끝나고 김 감독은 "플렉센이 다른 팀과 처음 맞붙었다"며 "자기 공을 던졌고, 선발 투수로서 자기 역할을 잘 해냈다"고 칭찬했다. 그러고 나서 "타자들도 찬스 상황에서 집중력을 유지하며 잘 해줬다"고 봤다. 두산 타선은 SK 마운드에게 10안타 11사사구를 빼앗았다.

2번 타자 겸 중견수 정수빈은 4타수 3안타 1볼넷으로 제몫을 다했다. 중심 타순에서 오재일, 호세 미겔 페르난데스가 각 2타점씩 쳐 승리 추를 기울이기도 했다. 특히, 페르난데스는 4회 초 문승원에게 2점 홈런을 빼앗아 연습경기 1호 홈런을 기록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현세 기자 kkachi@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