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11:19
연예

'공인중재사' 김구라, '다작' 속마음 공개 "내려놓기가 제일 어려워"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2.31 06:50 / 기사수정 2019.12.31 00:14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연예 활동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김구라의 공인중재사'에서는 김구라, 양재웅이 사업에 빠진 아들과 아버지 간의 갈등 중재에 나섰다.

이날 양재웅은 김구라와 함께 장소를 이동하던 중 "나이가 들면 시간이 빨리 간다는 것이 새로운 게 없어서 그렇다더라. 각인되는 기억이 없어서 짧다고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나도 익숙한 것을 좋아한다. 새로운 걸 해봐야 하는데 시간이 없다. 내려놓는 것이 제일 어려운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양재웅은 "특히나 방송일이라는 건 내가 할 수 있다고 하는 게 아니라 찾아줘야 하니까 그럴 것 같다"고 공감했다.

김구라는 "연예인을 그만 두면 난 그냥 끝이다. 내려 놓는다고 내 노하우가 누구한테 전수되지 않는다"고 속마음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