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2:22
연예

"얼굴에 침 뱉어"...'문제적 보스' 정준호, 직원 노고에 '착잡'

기사입력 2019.04.24 23:51

유은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정준호가 직원들의 고민을 듣고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tvN '문제적 보스'에서 정준호는 부산 뷔페 직원들과 포장마차로 향했다. 이날 정준호는 조리부장, 영업부장 등과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이야기를 나눴다.

정준호는 "뷔페 설립자이고 창립자인데도 얼굴마담인 줄 알았다고, 그런데 사장이긴 했구나 하는 사람들이 지금도 많다"고 말을 꺼냈다. 이에 조리부장은 "진지하시다"고 분위기를 깨 웃음을 안겼다.

정준호는 "조리부장은 지금 뺀질뺀질하고 여유가 있지만 처음에는 웃는 모습을 볼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조리부장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조리부장은 "처음 입사할 때 혼자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리부장은 "유치원생이었는데 어린 딸 때문에 일하기가 쉽지 않았다. 일찍 마치는 직업을 찾으려고 회사에 얘기했다. 회사에서 배려를 해준 게 딸을 혼자 키울 수 있게끔 일찍 퇴근도 시켜줬다. 주말이 문제였다. 맡길 데가 없으니까. 제가 회사에 데려왔다. 사무실에 놓고 일을 하고 했는데, 직원들이 가족처럼 밥도 챙겨서 먹이고 그랬다. 그게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영업부장도 그동안 하지 못했던 말을 꺼냈다. 영업부장은 "대표님이 연예인이다 보니까 다른 매장보다 고객들이 원하는 기대치가 크다. 직원들이 일하다가 실수로 이물질이 튈 수도 있다. 손님 한 분이 자기는 돈 필요 없다. 딴 것도 필요 없고 정준호 씨가 나에게 사과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영업부장은 "결국은 제가 사과를 했다. 몇 번을 사과해도 받아주지 않더라. 그러면 제가 마지막에 하는 방법은 그거다. 결국은 제가 무릎을 꿇는다"고 말했다. 보스로서 처음 알게 된 사실에 정준호는 차마 고개를 들지 못했다.

영업부장은 인터뷰에서 "얼굴에 침을 뱉는 분들도 있다. 그런 일들 때문에 기운이 많이 빠진다. 직원 모두 노력하잖나. 이런 사람한테 이런 대접받으려고 하는 건 아닌데"라고 말했다.

정준호는 "나라면 그럴 수 있었을까 싶다. 난 못 했을 것 같다"며 "뭐라고 표현 못 할 정도로 고맙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유은영 기자 y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